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병가 중이던 여경 목매 숨진 채 발견
입력 2010.11.12 (14:48) 수정 2010.11.12 (17:17) 사회
병가 중이던 여경이 집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지난 11일 저녁 7시쯤 경기도 고양시 주엽동 자택에서 일산경찰서 소속 44살 정모 경사가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남편이 발견해 신고했습니다.

정 경사는 불면증과 우울증 등으로 지난 6월부터 병가를 냈습니다.
  • 병가 중이던 여경 목매 숨진 채 발견
    • 입력 2010-11-12 14:48:31
    • 수정2010-11-12 17:17:44
    사회
병가 중이던 여경이 집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지난 11일 저녁 7시쯤 경기도 고양시 주엽동 자택에서 일산경찰서 소속 44살 정모 경사가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남편이 발견해 신고했습니다.

정 경사는 불면증과 우울증 등으로 지난 6월부터 병가를 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