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첫 금 목표 ‘정신 차리자’
입력 2010.11.12 (14:55) 수정 2010.11.12 (15:14) 연합뉴스
 "어제까진 분위기 좋았는데 오늘 혼내는 날 오셨네요"



아시안게임 사상 첫 메달에 도전하는 여자축구 대표팀의 훈련이 열린 12일 중국 광저우 중위안 중학교 운동장.



쉴새 없이 선수들을 다그치며 훈련을 독려하는 최인철(37) 대표팀 감독의 모습은 '평소 인자하고 부드러운 이미지의 그 사람이 맞나' 싶을 정도였다.



오전 10시30분부터 2시간 가까이 계속된 훈련에서 최인철 감독은 마음에 들지 않는 선수에게 가차없이 쓴소리를 해댔고 패턴 연습에서 실수를 연발하는 선수가 나오자 바로 교체할 만큼 훈련의 집중력을 요구했다.



최인철 감독은 "사실 어제까지 체력 훈련 위주로 하다 보니 선수들이 다소 정신적으로 늘어져 있다고 판단해서 좀 혼을 냈다"며 "첫 경기가 이틀 앞으로 다가왔는데 특히 공격에서 득점으로 마무리하는 세밀한 부분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고 말했다.



주전 공격수인 지소연(19.한양여대)에 대해서도 "요즘 바깥 일(진로 문제) 때문에 머리가 아플 것"이라며 "한 대 확 맞아야 정신을 차리는데"라고 농담 섞인 질책을 아끼지 않았다.



대표팀은 14일 베트남 전을 시작으로 16일 요르단, 18일 중국과 경기를 통해 4강 진출 여부를 가린다.



훈련에서는 선수들을 닦달했지만 훈련이 끝난 뒤에는 선수들에 대한 믿음을 보여줬다. 최인철 감독은 "내심 금메달도 노리고 있다. 일본, 북한과 상대 전적에서 밀려 있다 뿐이지 실력이 좋은 선수들이기 때문에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고 말했다.



금메달을 다툴 것으로 보이는 일본, 북한에 대해서는 "일본이 좀 더 조직적이고 빠른 패스 위주의 세련된 경기를 한다. 북한은 체력 위주의 축구인데 두 팀 모두 우리 선수들이 자기 경기력만 발휘해주면 재미있는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광저우 아시안게임에 오기 전 국내에서 열린 피스퀸컵에서 우승을 차지하고 온 최인철 감독은 "그때는 전국체전 직후에 열린 경기였기 때문에 선수들의 몸 상태가 좋지 못했다. 다행히 경기를 치르며 경기력이 올라와 호주와 결승에서 좋은 경기를 했다"며 "지금은 체력이나 조직력, 전술이 모두 그때보다 나아졌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14일 베트남과 1차전을 앞둔 최인철 감독은 "기본적으로 선수들의 포커스는 4강에 맞춰 있다. 그러나 베트남이 한 수 아래로 볼 수도 있지만 역시 첫 경기의 부담이 있기 때문에 신중히 치러 좋은 결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 여자축구, 첫 금 목표 ‘정신 차리자’
    • 입력 2010-11-12 14:55:07
    • 수정2010-11-12 15:14:15
    연합뉴스
 "어제까진 분위기 좋았는데 오늘 혼내는 날 오셨네요"



아시안게임 사상 첫 메달에 도전하는 여자축구 대표팀의 훈련이 열린 12일 중국 광저우 중위안 중학교 운동장.



쉴새 없이 선수들을 다그치며 훈련을 독려하는 최인철(37) 대표팀 감독의 모습은 '평소 인자하고 부드러운 이미지의 그 사람이 맞나' 싶을 정도였다.



오전 10시30분부터 2시간 가까이 계속된 훈련에서 최인철 감독은 마음에 들지 않는 선수에게 가차없이 쓴소리를 해댔고 패턴 연습에서 실수를 연발하는 선수가 나오자 바로 교체할 만큼 훈련의 집중력을 요구했다.



최인철 감독은 "사실 어제까지 체력 훈련 위주로 하다 보니 선수들이 다소 정신적으로 늘어져 있다고 판단해서 좀 혼을 냈다"며 "첫 경기가 이틀 앞으로 다가왔는데 특히 공격에서 득점으로 마무리하는 세밀한 부분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고 말했다.



주전 공격수인 지소연(19.한양여대)에 대해서도 "요즘 바깥 일(진로 문제) 때문에 머리가 아플 것"이라며 "한 대 확 맞아야 정신을 차리는데"라고 농담 섞인 질책을 아끼지 않았다.



대표팀은 14일 베트남 전을 시작으로 16일 요르단, 18일 중국과 경기를 통해 4강 진출 여부를 가린다.



훈련에서는 선수들을 닦달했지만 훈련이 끝난 뒤에는 선수들에 대한 믿음을 보여줬다. 최인철 감독은 "내심 금메달도 노리고 있다. 일본, 북한과 상대 전적에서 밀려 있다 뿐이지 실력이 좋은 선수들이기 때문에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고 말했다.



금메달을 다툴 것으로 보이는 일본, 북한에 대해서는 "일본이 좀 더 조직적이고 빠른 패스 위주의 세련된 경기를 한다. 북한은 체력 위주의 축구인데 두 팀 모두 우리 선수들이 자기 경기력만 발휘해주면 재미있는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광저우 아시안게임에 오기 전 국내에서 열린 피스퀸컵에서 우승을 차지하고 온 최인철 감독은 "그때는 전국체전 직후에 열린 경기였기 때문에 선수들의 몸 상태가 좋지 못했다. 다행히 경기를 치르며 경기력이 올라와 호주와 결승에서 좋은 경기를 했다"며 "지금은 체력이나 조직력, 전술이 모두 그때보다 나아졌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14일 베트남과 1차전을 앞둔 최인철 감독은 "기본적으로 선수들의 포커스는 4강에 맞춰 있다. 그러나 베트남이 한 수 아래로 볼 수도 있지만 역시 첫 경기의 부담이 있기 때문에 신중히 치러 좋은 결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