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사와 실랑이 벌인 학생 전학 권고…학부모 반발
입력 2010.11.12 (16:17) 수정 2010.11.12 (16:18) 사회
전남 순천의 한 중학교에서 교사와 실랑이를 벌인 여학생이 전학을 권고받자 학부모가 이에 항의해 해당 교사를 검찰에 고발해, 논란을 빚고 있습니다.

순천 팔마중학교는 지난달 15일 수업 시간 도중 A 교사가 B 양에 대해 수업 태도가 불량하다며 훈계하다 서로 머리채를 휘어잡는 등 실랑이가 벌어지자 선도위원회를 열어 B양에 대한 전학 권고 결정을 내렸습니다.

이에 대해, B 양의 부모는 징계 수위가 지나치게 높다며 항의하며 A 교사와 해당 중학교 교장 등 6명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순천교육청은 학교와 학부모 간에 중재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며, B양에 대한 학교 측의 징계 재심 결과와 사법 기관의 판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교사와 실랑이 벌인 학생 전학 권고…학부모 반발
    • 입력 2010-11-12 16:17:03
    • 수정2010-11-12 16:18:32
    사회
전남 순천의 한 중학교에서 교사와 실랑이를 벌인 여학생이 전학을 권고받자 학부모가 이에 항의해 해당 교사를 검찰에 고발해, 논란을 빚고 있습니다.

순천 팔마중학교는 지난달 15일 수업 시간 도중 A 교사가 B 양에 대해 수업 태도가 불량하다며 훈계하다 서로 머리채를 휘어잡는 등 실랑이가 벌어지자 선도위원회를 열어 B양에 대한 전학 권고 결정을 내렸습니다.

이에 대해, B 양의 부모는 징계 수위가 지나치게 높다며 항의하며 A 교사와 해당 중학교 교장 등 6명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순천교육청은 학교와 학부모 간에 중재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며, B양에 대한 학교 측의 징계 재심 결과와 사법 기관의 판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