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포항 노인요양시설 불…10명 사망·17명 부상
입력 2010.11.12 (17:28) 수정 2010.11.12 (17:39)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 새벽 포항의 한 노인요양시설에서 불이 나 10명이 숨지고 17명이 부상을 당했습니다.

대부분 고령의 거동이 불편한 노인 환자들이어서 피해가 컸습니다.

김재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불이 시작된 곳은 노인요양센터의 출입구 왼편에 있는 사무실로 추정됩니다.

불은 사무실 16여제곱미터를 태우고 30여 분만에 꺼졌지만, 10명이 숨지고 17명이 부상을 당할 정도로 인명피해가 컸습니다.

건물 안에 있던 환자 대부분이 치매 등 노인성 질환으로 거동이 불편한 노인들이라 스스로 몸을 대피할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피해자 보호자 : " 자는데 아저씨가 엎고 나왔어요. 장모님이 백내장 수술해서 앞이 안보이거든요."

지금까지 확인된 사망자는 84살 김분난씨와 87살 양정석씨 김송죽, 정귀덕, 권봉순, 김복선, 김희순, 장후불, 정매기, 형순연씨 등 10명입니다.

부상자는 82살 김위천 씨 등 17명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사고 당시 요양시설에는 모두 2명의 직원이 있었지만 수십명의 노인을 대피시키기에는 역부족이었습니다.

또, 최초 신고자인 직원 최 모씨가 인근 포스코 소방대에 먼저 도움을 요청하면서 119 구조가 지연돼 피해를 키웠습니다.

<인터뷰> 김대진(포항 남부소방서장) : "최초 발견자가 바로 신고를 못해서 소방차가 도착하는데 시간이 걸렸습니다."

경찰은 사무실쪽에서 갑자기 불꽃이 튀면서 불이 시작됐다는 목격자의 증언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재노입니다.
  • 포항 노인요양시설 불…10명 사망·17명 부상
    • 입력 2010-11-12 17:28:23
    • 수정2010-11-12 17:39:52
    뉴스 5
<앵커 멘트>

오늘 새벽 포항의 한 노인요양시설에서 불이 나 10명이 숨지고 17명이 부상을 당했습니다.

대부분 고령의 거동이 불편한 노인 환자들이어서 피해가 컸습니다.

김재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불이 시작된 곳은 노인요양센터의 출입구 왼편에 있는 사무실로 추정됩니다.

불은 사무실 16여제곱미터를 태우고 30여 분만에 꺼졌지만, 10명이 숨지고 17명이 부상을 당할 정도로 인명피해가 컸습니다.

건물 안에 있던 환자 대부분이 치매 등 노인성 질환으로 거동이 불편한 노인들이라 스스로 몸을 대피할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피해자 보호자 : " 자는데 아저씨가 엎고 나왔어요. 장모님이 백내장 수술해서 앞이 안보이거든요."

지금까지 확인된 사망자는 84살 김분난씨와 87살 양정석씨 김송죽, 정귀덕, 권봉순, 김복선, 김희순, 장후불, 정매기, 형순연씨 등 10명입니다.

부상자는 82살 김위천 씨 등 17명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사고 당시 요양시설에는 모두 2명의 직원이 있었지만 수십명의 노인을 대피시키기에는 역부족이었습니다.

또, 최초 신고자인 직원 최 모씨가 인근 포스코 소방대에 먼저 도움을 요청하면서 119 구조가 지연돼 피해를 키웠습니다.

<인터뷰> 김대진(포항 남부소방서장) : "최초 발견자가 바로 신고를 못해서 소방차가 도착하는데 시간이 걸렸습니다."

경찰은 사무실쪽에서 갑자기 불꽃이 튀면서 불이 시작됐다는 목격자의 증언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재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