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막걸리 본고장 명성 되찾기 ‘안간힘’
입력 2010.11.12 (19:47) 수정 2010.11.12 (20:18)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해부터 막걸리에 대한 관심이 부쩍 커지면서 막걸리 열풍이 불었는데요.

이 열풍을 이어가기 위한 도내 막걸리 업체들의 노력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도내 최대 규모의 공장과 100년 전통의 양조장에 양성모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길게 줄지어 선 병에 자동으로 막걸리가 채워집니다.

막걸리 주입과 포장에 이르기까지 모두 사람의 손을 거칠 필요가 없습니다.

<인터뷰> 박성기(막걸리 업체 대표: "새로운 기술을 도입해 일정한 맛이 보존기간 동안 유지될 수 있게끔 했습니다."

연면적 4천 제곱미터로 도내 최대 규모인 이 막걸리 공장은 자동화와 위생설비 덕분에 막걸리를 하루 10만 병까지 생산할 수 있습니다.

일본과 중국은 물론 멀리 유럽과 남미 등 15개 나라에 수출됩니다.

이 공장에서 생산되는 막걸리의 원료는 100% 국내산 쌀입니다.

또 사과와 배, 잣과 같은 첨가물도 모두 국내산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독특한 아이디어로 술도가의 명성을 이어가는 업체도 있습니다.

1915년부터 5대째 이어져 내려 온 막걸리 양조장입니다.

국내산 햅쌀만 사용해 만든 생 막걸리를 유리병에 담아 판매하고 있는데, 막걸리에서 나온 탄산가스가 병 뚜껑을 통해 빠져나가도록 했다는 점이 특이합니다.

<인터뷰> 박상빈(막걸리 업체 대표) : "100% 생 막걸리를 담게 되면 탄산가스가 나갈 수 있는 숨구멍이 없기 때문에 특수처리를 했습니다."

첨단 설비를 갖춘 대형 공장에서, 100년 전통의 명가 양조장에서, 술과 함께 막걸리 세계화의 꿈도 익어가고 있습니다.

KBS뉴스 양성모입니다.
  • 막걸리 본고장 명성 되찾기 ‘안간힘’
    • 입력 2010-11-12 19:47:45
    • 수정2010-11-12 20:18:18
    뉴스 7
<앵커 멘트>

지난해부터 막걸리에 대한 관심이 부쩍 커지면서 막걸리 열풍이 불었는데요.

이 열풍을 이어가기 위한 도내 막걸리 업체들의 노력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도내 최대 규모의 공장과 100년 전통의 양조장에 양성모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길게 줄지어 선 병에 자동으로 막걸리가 채워집니다.

막걸리 주입과 포장에 이르기까지 모두 사람의 손을 거칠 필요가 없습니다.

<인터뷰> 박성기(막걸리 업체 대표: "새로운 기술을 도입해 일정한 맛이 보존기간 동안 유지될 수 있게끔 했습니다."

연면적 4천 제곱미터로 도내 최대 규모인 이 막걸리 공장은 자동화와 위생설비 덕분에 막걸리를 하루 10만 병까지 생산할 수 있습니다.

일본과 중국은 물론 멀리 유럽과 남미 등 15개 나라에 수출됩니다.

이 공장에서 생산되는 막걸리의 원료는 100% 국내산 쌀입니다.

또 사과와 배, 잣과 같은 첨가물도 모두 국내산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독특한 아이디어로 술도가의 명성을 이어가는 업체도 있습니다.

1915년부터 5대째 이어져 내려 온 막걸리 양조장입니다.

국내산 햅쌀만 사용해 만든 생 막걸리를 유리병에 담아 판매하고 있는데, 막걸리에서 나온 탄산가스가 병 뚜껑을 통해 빠져나가도록 했다는 점이 특이합니다.

<인터뷰> 박상빈(막걸리 업체 대표) : "100% 생 막걸리를 담게 되면 탄산가스가 나갈 수 있는 숨구멍이 없기 때문에 특수처리를 했습니다."

첨단 설비를 갖춘 대형 공장에서, 100년 전통의 명가 양조장에서, 술과 함께 막걸리 세계화의 꿈도 익어가고 있습니다.

KBS뉴스 양성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