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0 서울 G20 정상회의
[취재 현장] G20 폐막…‘서울 선언’ 채택
입력 2010.11.12 (23:43)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G20 정상들이 경상수지 가이드라인을 내년 상반기까지 마련키로 했습니다. 환율과 무역불균형 해결방안이 큰 틀에서 합의됐지만 구체적 알맹이가 없는게 한곕니다. 취재기자 나왔습니다.

<질문>
이민영 기자, 먼저 서울선언 주요내용부터 살펴볼까요?

<답변>
서울 선언에는 세계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지속 가능한 균형성장을 달성하기 위한 구체적 행동 계획이 포함됐습니다.

세계 금융위기 재발을 막기 위한 국제 공조를 다짐하는 내용도 담겼습니다.

선진국간 견해차로 해결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됐던 환율과 경상수지 문제도 구체적 추진 일정에 합의를 이뤘습니다.

특히, 우리나라가 제의해 선언문에 들어간 개발 의제와 금융안전망, 녹색성장이 이번 서울회의에서 처음으로 포함됐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정상회담 폐막 직후 의장국 정상 자격으로 가진 내외신 기자회견을 통해 환율과 경상수지 문제에 대한 G20 정상들의 합의를 괄목할 만한 진전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 대통령의 기자회견 내용 직접 들어보시죠.

<녹취> 이명박 대통령:"가장 큰 성과는 그 간의 합의사항을 실천 을 위한 실질적 행동계획으로 구체화했다는 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질문>
이명박 대통령이 이번 G20 서울 정상회의에서 괄목한 만한 진전을 이뤘다고 평가했는데 우리나라가 주도한 개발 의제의 추진방안도 밝혔다죠?

<답변>
그렇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우리가 주도한 개발도상국에 대한 원조, 즉 개발 의제의 추진방안으로 개발도상국에게 한국형 개발 모델을 제안했습니다.

가난한 나라에서 G20회의를 개최하는 나라로 발전한 한국의 개발 모델이 개발도상국들에게 좋은 본보기가 될 수 있다는 말입니다.

또 단순 원조가 아닌 개발도상국이 스스로 성장 동력을 키우는데 중점을 두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또 각국에 경제위기가 오기전에 이를 미리 예방하는 국제적 공조 체제를 마련한 것도 이번 정상회의의 큰 성과라고 평가했습니다.

G20 정상들은 내년 11월 프랑스 칸에 다시 모여 서울 회의 합의 결과의 이행을 평가하고 지속가능한 균형 성장을 위한 논의를 이어가게 됩니다.

<질문>
이번 회의의 최대 관심사는 환율 문제였는데 어떻게 정리가 됐습니까?

<답변>
이번 회의에서 정상들은 환율 갈등 해법으로 내년 상반기까지 경상수지 가이드라인을 만들어서 회원국 간에 평가를 하자고 합의했습니다.

다시말해 우리나라를 포함해 중국, 독일과 같은 흑자국들이 얼마나 흑자를 줄여 적자국과 파이를 나눌지 구체적인 지침을 만들자는 겁니다.

그렇게 하면 무역적자를 줄이기 위한 경쟁적인 통화가치 절하 시도를 막을 수 있다는 계산입니다.

이명박 대통령의 평가 직접 들어보시죠.

<녹취> 이명박 대통령:"IMF 개혁과 환율문제에서도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감히 역사적인 성과라고 할 수가 있습니다."

그러나 목표했던 대로 구체적인 가이드라인 수치를 제시하지 못한 점은 아쉬운 부분입니다.

또 '환율 결정을 시장에 맡기자, 평가절하를 자제하자'는 합의 내용도 지난 경주 재무장관 회의때 합의를 재확인한 수준입니다.

경주 합의 직후에도 미국이 달러화가치를 떨어뜨린 만큼 구속력 없는 이번 합의로는 환율갈등을 잠재우기에는 역부족이란 지적도 만만치 않습니다.

이제 각국의 관심은 경상수지 가이드라인을 어떻게 하면 자국에 유리하게 설정하느냐로 옮겨간 만큼 사실상 환율갈등 제2라운드가 시작됐다고 볼 수 있습니다.

<질문>
이제 서울 G20 정상회의는 모두 끝났는데 이번 회의가 우리에게는 어떤 의미가 있을까요?

<답변>
우리나라는 6.25 전쟁 직후 폐허 속에 국제 사회의 원조로 연명하던 가난한 나라였습니다.

하지만 불과 반세기 만에 경제 기적으로 원조를 주는 나라로 탈바꿈했습니다.

그리고 이제는 전세계 경제 질서를 좌우하는 G20의 멤버로까지 도약했습니다.

이번에 G20 정상회의를 성공적으로 개최함으로써 글로벌 리더로서 자리매김을 확고히 하게 됐습니다.

무엇보다 한국이 더 이상 변방국가가 아님을 알리고 국가 브랜드 가치를 상승시킨 계기가 됐다는 평가입니다.

또, 이것이 가능하게 만든 국민들의 자발적 참여는 또 하나의 성과였습니다.

이번 G20 정상회의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경험은 앞으로 국제사회에서 우리가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하게 될 동력이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 [취재 현장] G20 폐막…‘서울 선언’ 채택
    • 입력 2010-11-12 23:43:34
    뉴스라인
<앵커 멘트>

G20 정상들이 경상수지 가이드라인을 내년 상반기까지 마련키로 했습니다. 환율과 무역불균형 해결방안이 큰 틀에서 합의됐지만 구체적 알맹이가 없는게 한곕니다. 취재기자 나왔습니다.

<질문>
이민영 기자, 먼저 서울선언 주요내용부터 살펴볼까요?

<답변>
서울 선언에는 세계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지속 가능한 균형성장을 달성하기 위한 구체적 행동 계획이 포함됐습니다.

세계 금융위기 재발을 막기 위한 국제 공조를 다짐하는 내용도 담겼습니다.

선진국간 견해차로 해결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됐던 환율과 경상수지 문제도 구체적 추진 일정에 합의를 이뤘습니다.

특히, 우리나라가 제의해 선언문에 들어간 개발 의제와 금융안전망, 녹색성장이 이번 서울회의에서 처음으로 포함됐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정상회담 폐막 직후 의장국 정상 자격으로 가진 내외신 기자회견을 통해 환율과 경상수지 문제에 대한 G20 정상들의 합의를 괄목할 만한 진전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 대통령의 기자회견 내용 직접 들어보시죠.

<녹취> 이명박 대통령:"가장 큰 성과는 그 간의 합의사항을 실천 을 위한 실질적 행동계획으로 구체화했다는 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질문>
이명박 대통령이 이번 G20 서울 정상회의에서 괄목한 만한 진전을 이뤘다고 평가했는데 우리나라가 주도한 개발 의제의 추진방안도 밝혔다죠?

<답변>
그렇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우리가 주도한 개발도상국에 대한 원조, 즉 개발 의제의 추진방안으로 개발도상국에게 한국형 개발 모델을 제안했습니다.

가난한 나라에서 G20회의를 개최하는 나라로 발전한 한국의 개발 모델이 개발도상국들에게 좋은 본보기가 될 수 있다는 말입니다.

또 단순 원조가 아닌 개발도상국이 스스로 성장 동력을 키우는데 중점을 두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또 각국에 경제위기가 오기전에 이를 미리 예방하는 국제적 공조 체제를 마련한 것도 이번 정상회의의 큰 성과라고 평가했습니다.

G20 정상들은 내년 11월 프랑스 칸에 다시 모여 서울 회의 합의 결과의 이행을 평가하고 지속가능한 균형 성장을 위한 논의를 이어가게 됩니다.

<질문>
이번 회의의 최대 관심사는 환율 문제였는데 어떻게 정리가 됐습니까?

<답변>
이번 회의에서 정상들은 환율 갈등 해법으로 내년 상반기까지 경상수지 가이드라인을 만들어서 회원국 간에 평가를 하자고 합의했습니다.

다시말해 우리나라를 포함해 중국, 독일과 같은 흑자국들이 얼마나 흑자를 줄여 적자국과 파이를 나눌지 구체적인 지침을 만들자는 겁니다.

그렇게 하면 무역적자를 줄이기 위한 경쟁적인 통화가치 절하 시도를 막을 수 있다는 계산입니다.

이명박 대통령의 평가 직접 들어보시죠.

<녹취> 이명박 대통령:"IMF 개혁과 환율문제에서도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감히 역사적인 성과라고 할 수가 있습니다."

그러나 목표했던 대로 구체적인 가이드라인 수치를 제시하지 못한 점은 아쉬운 부분입니다.

또 '환율 결정을 시장에 맡기자, 평가절하를 자제하자'는 합의 내용도 지난 경주 재무장관 회의때 합의를 재확인한 수준입니다.

경주 합의 직후에도 미국이 달러화가치를 떨어뜨린 만큼 구속력 없는 이번 합의로는 환율갈등을 잠재우기에는 역부족이란 지적도 만만치 않습니다.

이제 각국의 관심은 경상수지 가이드라인을 어떻게 하면 자국에 유리하게 설정하느냐로 옮겨간 만큼 사실상 환율갈등 제2라운드가 시작됐다고 볼 수 있습니다.

<질문>
이제 서울 G20 정상회의는 모두 끝났는데 이번 회의가 우리에게는 어떤 의미가 있을까요?

<답변>
우리나라는 6.25 전쟁 직후 폐허 속에 국제 사회의 원조로 연명하던 가난한 나라였습니다.

하지만 불과 반세기 만에 경제 기적으로 원조를 주는 나라로 탈바꿈했습니다.

그리고 이제는 전세계 경제 질서를 좌우하는 G20의 멤버로까지 도약했습니다.

이번에 G20 정상회의를 성공적으로 개최함으로써 글로벌 리더로서 자리매김을 확고히 하게 됐습니다.

무엇보다 한국이 더 이상 변방국가가 아님을 알리고 국가 브랜드 가치를 상승시킨 계기가 됐다는 평가입니다.

또, 이것이 가능하게 만든 국민들의 자발적 참여는 또 하나의 성과였습니다.

이번 G20 정상회의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경험은 앞으로 국제사회에서 우리가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하게 될 동력이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