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러’ 핵 폭격기, 한달여 만에 한반도 인근 기동
입력 2010.11.13 (07:37) 국제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러시아 전략폭격기 Tu-95MS가 한반도 인근 태평양 해상 등에서 한 달여 만에 두 차례나 기동훈련을 벌여 배경이 주목되고 있습니다.

인테르팍스 통신은 블라디미르 드릭 러시아 국방부 대변인이 Tu-95MS 전폭기 4대가 어제 태평양과 북극해 해역에서 초계비행을 펼쳤으며 이 과정에서 외국 전투기들이 러시아 전폭기를 뒤쫓아 경계비행을 벌였다고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드릭 대변인은 "러시아 전폭기들은 공해상을 따라 약 15시간 동안 비행했으며 중간에 공중급유기 일류신-78로부터 급유를 받기도 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비행 노선별로 노르웨이와 일본, 한국 공군 소속 전투기들이 전폭기를 뒤따라 경계비행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Tu-95MS는 지난 달 5일에도 태평양과 동해 상에서 순찰 비행을 실시해 한국과 일본 전투기들이 비상 출동한 바 있습니다.

Tu-95MS는 핵탄두 탑재가 가능한 사거리 3천km 이상의 순항미사일로 무장했고, 1만km이상을 비행하며 어떤 지리적, 기상적 여건에서도 작전을 펼칠 수 있는 전략 폭격기입니다.
  • ‘러’ 핵 폭격기, 한달여 만에 한반도 인근 기동
    • 입력 2010-11-13 07:37:39
    국제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러시아 전략폭격기 Tu-95MS가 한반도 인근 태평양 해상 등에서 한 달여 만에 두 차례나 기동훈련을 벌여 배경이 주목되고 있습니다.

인테르팍스 통신은 블라디미르 드릭 러시아 국방부 대변인이 Tu-95MS 전폭기 4대가 어제 태평양과 북극해 해역에서 초계비행을 펼쳤으며 이 과정에서 외국 전투기들이 러시아 전폭기를 뒤쫓아 경계비행을 벌였다고 밝혔다고 보도했습니다.

드릭 대변인은 "러시아 전폭기들은 공해상을 따라 약 15시간 동안 비행했으며 중간에 공중급유기 일류신-78로부터 급유를 받기도 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비행 노선별로 노르웨이와 일본, 한국 공군 소속 전투기들이 전폭기를 뒤따라 경계비행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Tu-95MS는 지난 달 5일에도 태평양과 동해 상에서 순찰 비행을 실시해 한국과 일본 전투기들이 비상 출동한 바 있습니다.

Tu-95MS는 핵탄두 탑재가 가능한 사거리 3천km 이상의 순항미사일로 무장했고, 1만km이상을 비행하며 어떤 지리적, 기상적 여건에서도 작전을 펼칠 수 있는 전략 폭격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