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삼호 드림호 선원들, 오늘 밤 늦게 귀국
입력 2010.11.13 (07:37) 수정 2010.11.13 (14:09) 국제
소말리아 해적에 납치됐다 7개월여 만에 풀려난 삼호드림호 선원들이 오늘 밤 늦게 귀국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11일 안전 지대인 오만 살랄라 항구에 도착한 한국 선원 5명은 우리시간으로 오늘 오전 10시 귀국길에 올랐으며 항공편으로 두바이를 경유해 오늘 밤 늦게 한국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주 오만 대사관 측이 전했습니다.

선원들은 선박을 당초 목적지인 미국으로 운항할 대체 선원들과의 인수 인계 작업을 마친 뒤 곧바로 귀국길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 오만 대사관측은 오랜 억류 기간 탓에 선원들이 지치고 피로해 상태지만 건강에는 큰 문제가 없어 보였다고 전했습니다.

선사인 삼호 해운과 선원들은 현재 일체의 언론 접촉을 피하고 있어 이들의 정확한 귀국 시간과 항공편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 삼호 드림호 선원들, 오늘 밤 늦게 귀국
    • 입력 2010-11-13 07:37:43
    • 수정2010-11-13 14:09:44
    국제
소말리아 해적에 납치됐다 7개월여 만에 풀려난 삼호드림호 선원들이 오늘 밤 늦게 귀국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11일 안전 지대인 오만 살랄라 항구에 도착한 한국 선원 5명은 우리시간으로 오늘 오전 10시 귀국길에 올랐으며 항공편으로 두바이를 경유해 오늘 밤 늦게 한국에 도착할 예정이라고 주 오만 대사관 측이 전했습니다.

선원들은 선박을 당초 목적지인 미국으로 운항할 대체 선원들과의 인수 인계 작업을 마친 뒤 곧바로 귀국길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주 오만 대사관측은 오랜 억류 기간 탓에 선원들이 지치고 피로해 상태지만 건강에는 큰 문제가 없어 보였다고 전했습니다.

선사인 삼호 해운과 선원들은 현재 일체의 언론 접촉을 피하고 있어 이들의 정확한 귀국 시간과 항공편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