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회 연속 종합 2위!’ 당찬 AG 출사표
입력 2010.11.13 (08:1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4회 연속 종합 2위, 목표를 위해 오늘부터 광저우를 누빌 태극전사들의 당찬 출사표입니다.

광저우에서 김완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한민국 선수단 1,013명의 목표는 종합 2위 수성입니다.

<인터뷰> 이용대 : "종합 2위를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

대회 슬로건 그대로, 스릴 넘치는 경기의 주인공을 꿈꿉니다.

<인터뷰> 박태환 : "금메달보다 치열한 기록 경쟁 펼칠 것"

상승세의 여자 축구는 사상 첫 금메달을 욕심내고 있습니다.

<인터뷰> 문소리 : "우리 정말 자신있어요"

한,미,일 프로야구 스타들은 '카타르의 악몽'을 넘어 광저우에서 새로운 신화를 꿈꿉니다.

<인터뷰> 김태균 : "우승도 하고 금메달도 따고 싶다..."

팬들 위한 시원한 승부를 장담합니다.

<인터뷰> 최민호 : "성원해주는 국민들에게 보답"

광저우에서 KBS 뉴스 김완수입니다.
  • ‘4회 연속 종합 2위!’ 당찬 AG 출사표
    • 입력 2010-11-13 08:19:15
    뉴스광장
<앵커 멘트>

4회 연속 종합 2위, 목표를 위해 오늘부터 광저우를 누빌 태극전사들의 당찬 출사표입니다.

광저우에서 김완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한민국 선수단 1,013명의 목표는 종합 2위 수성입니다.

<인터뷰> 이용대 : "종합 2위를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

대회 슬로건 그대로, 스릴 넘치는 경기의 주인공을 꿈꿉니다.

<인터뷰> 박태환 : "금메달보다 치열한 기록 경쟁 펼칠 것"

상승세의 여자 축구는 사상 첫 금메달을 욕심내고 있습니다.

<인터뷰> 문소리 : "우리 정말 자신있어요"

한,미,일 프로야구 스타들은 '카타르의 악몽'을 넘어 광저우에서 새로운 신화를 꿈꿉니다.

<인터뷰> 김태균 : "우승도 하고 금메달도 따고 싶다..."

팬들 위한 시원한 승부를 장담합니다.

<인터뷰> 최민호 : "성원해주는 국민들에게 보답"

광저우에서 KBS 뉴스 김완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