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랑스 대표 인형극 ‘빠독스’ 거리 공연
입력 2010.11.13 (08:19) 수정 2010.11.13 (09:1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내에서는 좀처럼 보기 드문 프랑스의 독특한 공연 예술이 서울을 찾았습니다.

세계적 명성의 꼭두각시 인형극, '빠독스'인데요, 프랑스 문화 축제현장을 우한울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괴상한 모양의 '빠독스'가 다가서자 시민들은 놀라 도망칩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이내 두려움은 사라지고, 손을 잡고 껴안기까지 합니다.

허름한 외투에 대머리, 불룩 나온 배까지, 프랑스의 대표적인 인형극 '빠독스'가 서울 거리로 나왔습니다.

<인터뷰> 박슬기(경기도 화성시) : "처음엔 너무 놀랐어요, 이런 독특한 공연을 볼 수 있어서 신기하고 놀라워요."

순박하고 친절한 '빠독스'를 바라보던 시민들은 어느새 흐뭇한 미소를 머금습니다.

프랑스어로 '괴물'이라는 뜻의 빠독스는 우리 맘 속에 자리한 다른 사람에 대한 편견을 상징합니다.

<인터뷰>도미니크 우다르(연출가) : "외모는 달라도 전 세계가 모두 하나라는 의미를 표현하고 있습니다."

서울 구로구가 프랑스 자매도시와 함께 마련한 프랑스 문화 축제, 20미터 상공의 무용수들이 한 가닥 줄에 의지한 채 아찔한 공연을 펼칩니다.

<인터뷰>이성(구로구청장) : "구로구가 문화의 불모진데, 구민들이 문화적 혜택과 삶의 여유 주기 위해서 마련했다. "

프랑스의 정취를 한껏 느낄 수 있는 축제는 오는 14일까지 계속됩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 프랑스 대표 인형극 ‘빠독스’ 거리 공연
    • 입력 2010-11-13 08:19:21
    • 수정2010-11-13 09:19:24
    뉴스광장
<앵커 멘트>

국내에서는 좀처럼 보기 드문 프랑스의 독특한 공연 예술이 서울을 찾았습니다.

세계적 명성의 꼭두각시 인형극, '빠독스'인데요, 프랑스 문화 축제현장을 우한울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괴상한 모양의 '빠독스'가 다가서자 시민들은 놀라 도망칩니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이내 두려움은 사라지고, 손을 잡고 껴안기까지 합니다.

허름한 외투에 대머리, 불룩 나온 배까지, 프랑스의 대표적인 인형극 '빠독스'가 서울 거리로 나왔습니다.

<인터뷰> 박슬기(경기도 화성시) : "처음엔 너무 놀랐어요, 이런 독특한 공연을 볼 수 있어서 신기하고 놀라워요."

순박하고 친절한 '빠독스'를 바라보던 시민들은 어느새 흐뭇한 미소를 머금습니다.

프랑스어로 '괴물'이라는 뜻의 빠독스는 우리 맘 속에 자리한 다른 사람에 대한 편견을 상징합니다.

<인터뷰>도미니크 우다르(연출가) : "외모는 달라도 전 세계가 모두 하나라는 의미를 표현하고 있습니다."

서울 구로구가 프랑스 자매도시와 함께 마련한 프랑스 문화 축제, 20미터 상공의 무용수들이 한 가닥 줄에 의지한 채 아찔한 공연을 펼칩니다.

<인터뷰>이성(구로구청장) : "구로구가 문화의 불모진데, 구민들이 문화적 혜택과 삶의 여유 주기 위해서 마련했다. "

프랑스의 정취를 한껏 느낄 수 있는 축제는 오는 14일까지 계속됩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