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전 공백’ SK, 지바에 완봉패 수모
입력 2010.11.13 (17:06) 연합뉴스
SK 와이번스가 한국-일본 프로야구 간 최강자 대결에서 김태균(28)의 소속팀 지바 롯데에 완패했다.

한국시리즈 우승팀 SK는 13일 일본 도쿄돔에서 벌어진 한국-일본 클럽챔피언십에서 주전 선수가 대거 빠진 전력의 열세를 극복하지 못하고 롯데에 0-3으로 완봉패를 당했다.

대만시리즈 우승팀 슝디 엘리펀츠와 한국-대만 챔피언십에서 1승1패를 거뒀던 SK는 롯데에도 지면서 2007년, 2008년에 이어 아시아 정상 등극의 꿈을 이루지 못했다.

이번 경기를 앞두고 광저우 아시안게임 대표로 안방마님 박경완과 송은범, 최정, 정근우가 차출되면서 주전 7명이 한꺼번에 빠져 SK가 힘든 경기를 펼칠 것으로 예상은 됐으나, 타선이 기대보다 더 무기력했다.

1회초 박재상이 좌전 안타를 때리며 기분 좋게 출발했지만, 믿었던 김재현과 박정권이 모두 뜬공으로 물러나 득점에 실패했다.

2회에도 롯데의 선발 가라카와 유키가 다소 흔들리면서 정상호의 안타와 몸에 맞는 공 2개로 만루 찬스를 만들었지만 살리지 못했다.

SK가 2번의 기회를 놓치자 지바 롯데는 2회말 바로 득점하면서 기선을 제압했다.

1사 후 사토자키 도모야와 오카다 요시후미의 내야안타에 이어 기요타 이쿠히로가 2타점 중전 적시타를 때려 롯데는 선취점을 냈다. SK 선발 카도쿠라 켄은 고국 무대에서 2⅔이닝 동안 안타를 7개 맞고 2실점하며 패전 투수가 됐다.

롯데는 김태균이 빠졌지만 일본시리즈 우승 멤버들이 타선에서 맹활약하며 쉽게 경기를 풀어갔다.

5회말에는 일본시리즈 MVP 이마에 도시아키가 선두 타자로 나와 전병두를 상대로 좌측 펜스를 넘기는 솔로 아치를 그리며 점수차를 벌렸다.

이후 SK는 정우람과 이승호(20번)가 차례대로 나오면서 무실점으로 막아냈지만 끝내 타선의 도움을 받지 못했다.

SK 타자들은 가라카와에 이어 나온 롯데의 필승 계투조에 철저히 봉쇄당하면서 3회초부터 경기가 끝날 때까지 단 한 명도 출루하지 못했다.

올 시즌을 끝으로 선수 생활 은퇴를 선언한 김재현은 마지막 경기에서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5년 만에 일본시리즈에서 우승해 한일 챔피언십까지 거머쥔 지바 롯데는 상금으로 2천만엔(한화 약 2억7천500만원)을 챙겼고, SK는 500만엔(6천900만원)을 받았다.
  • ‘주전 공백’ SK, 지바에 완봉패 수모
    • 입력 2010-11-13 17:06:12
    연합뉴스
SK 와이번스가 한국-일본 프로야구 간 최강자 대결에서 김태균(28)의 소속팀 지바 롯데에 완패했다.

한국시리즈 우승팀 SK는 13일 일본 도쿄돔에서 벌어진 한국-일본 클럽챔피언십에서 주전 선수가 대거 빠진 전력의 열세를 극복하지 못하고 롯데에 0-3으로 완봉패를 당했다.

대만시리즈 우승팀 슝디 엘리펀츠와 한국-대만 챔피언십에서 1승1패를 거뒀던 SK는 롯데에도 지면서 2007년, 2008년에 이어 아시아 정상 등극의 꿈을 이루지 못했다.

이번 경기를 앞두고 광저우 아시안게임 대표로 안방마님 박경완과 송은범, 최정, 정근우가 차출되면서 주전 7명이 한꺼번에 빠져 SK가 힘든 경기를 펼칠 것으로 예상은 됐으나, 타선이 기대보다 더 무기력했다.

1회초 박재상이 좌전 안타를 때리며 기분 좋게 출발했지만, 믿었던 김재현과 박정권이 모두 뜬공으로 물러나 득점에 실패했다.

2회에도 롯데의 선발 가라카와 유키가 다소 흔들리면서 정상호의 안타와 몸에 맞는 공 2개로 만루 찬스를 만들었지만 살리지 못했다.

SK가 2번의 기회를 놓치자 지바 롯데는 2회말 바로 득점하면서 기선을 제압했다.

1사 후 사토자키 도모야와 오카다 요시후미의 내야안타에 이어 기요타 이쿠히로가 2타점 중전 적시타를 때려 롯데는 선취점을 냈다. SK 선발 카도쿠라 켄은 고국 무대에서 2⅔이닝 동안 안타를 7개 맞고 2실점하며 패전 투수가 됐다.

롯데는 김태균이 빠졌지만 일본시리즈 우승 멤버들이 타선에서 맹활약하며 쉽게 경기를 풀어갔다.

5회말에는 일본시리즈 MVP 이마에 도시아키가 선두 타자로 나와 전병두를 상대로 좌측 펜스를 넘기는 솔로 아치를 그리며 점수차를 벌렸다.

이후 SK는 정우람과 이승호(20번)가 차례대로 나오면서 무실점으로 막아냈지만 끝내 타선의 도움을 받지 못했다.

SK 타자들은 가라카와에 이어 나온 롯데의 필승 계투조에 철저히 봉쇄당하면서 3회초부터 경기가 끝날 때까지 단 한 명도 출루하지 못했다.

올 시즌을 끝으로 선수 생활 은퇴를 선언한 김재현은 마지막 경기에서 4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5년 만에 일본시리즈에서 우승해 한일 챔피언십까지 거머쥔 지바 롯데는 상금으로 2천만엔(한화 약 2억7천500만원)을 챙겼고, SK는 500만엔(6천900만원)을 받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