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대표, 베트남 완파…3연패 시동
입력 2010.11.13 (18:22) 수정 2010.11.13 (18:32) 연합뉴스
남자 배구대표팀이 아시안게임 3연패를 향해 힘차게 시동을 걸었다.

신치용(삼성화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세계랭킹 19위)은 13일 광야오 체육관에서 열린 제16회 광저우 아시안게임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약체 베트남(115위)을 3-0(25-12 25-10 25-16)으로 완파했다.

인도, 카자흐스탄과 같은 조에 편성된 대표팀은 1차 관문인 조 1위를 향해 산뜻하게 출발했다.

대표팀은 우승 전선에서 최대 라이벌인 중국(A조)과 이란(C조), 일본(D조)이 다른 조에 있어 조 2위만 해도 8강 조별라운드에 오를 수 있지만 조별리그 결과를 안고 8강 라운드를 치르기 때문에 초반부터 좋은 성적을 거둬야 토너먼트에서 편한 대진을 받을 수 있다.

이런 점을 잘 아는 신 감독은 돌다리도 두들겨보는 심정으로 베트남과 경기에 베스트 멤버를 풀가동했고 완승을 이끌어냈다.

특히 대회 직전 일본과 세 차례 평가전에서 모두 패하면서 제기된 주변의 우려를 말끔히 씻어냈다.

왼쪽과 오른쪽에 포진한 문성민(현대캐피탈) 박철우(삼성화재) 쌍포가 일찍부터 터진 대표팀은 1,2세트에서 베트남을 15점 이하로 막고 경기를 쉽게 풀어갔다.

3세트에서는 9-8까지 쫓기기도 했지만 '돌도사' 석진욱(삼성화재)이 베트남 오른쪽 코트에 살짝 떨어지는 절묘한 서브에이스를 터뜨렸고 이후 문성민의 다이렉트 킬, 다시 석진욱의 서브 에이스가 이어지면서 16-10으로 달아나 승부를 갈랐다.

리시브는 물론 블로킹(7-2)과 서브에이스(10-1), 타점 높은 고공 강타 등 모든 면에서 합격점을 받았다.

김학민(대한항공)이 서브 에이스 3개 포함 11점으로 최다 득점을 올렸고 박철우와 문성민이 10점씩 뒤를 받쳤다.

이란과 중국을 넘어 아시안게임 3회 연속 우승이라는 대기록을 위해 서브 리시브 연습에 매진해 온 대표팀은 15일 오후 7시 같은 장소에서 복병 인도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인도는 아시아 5위권으로 평가받는 팀으로 순탄한 결승행을 위해서는 반드시 잡아야 할 상대다.
  • 남자 대표, 베트남 완파…3연패 시동
    • 입력 2010-11-13 18:22:17
    • 수정2010-11-13 18:32:51
    연합뉴스
남자 배구대표팀이 아시안게임 3연패를 향해 힘차게 시동을 걸었다.

신치용(삼성화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세계랭킹 19위)은 13일 광야오 체육관에서 열린 제16회 광저우 아시안게임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약체 베트남(115위)을 3-0(25-12 25-10 25-16)으로 완파했다.

인도, 카자흐스탄과 같은 조에 편성된 대표팀은 1차 관문인 조 1위를 향해 산뜻하게 출발했다.

대표팀은 우승 전선에서 최대 라이벌인 중국(A조)과 이란(C조), 일본(D조)이 다른 조에 있어 조 2위만 해도 8강 조별라운드에 오를 수 있지만 조별리그 결과를 안고 8강 라운드를 치르기 때문에 초반부터 좋은 성적을 거둬야 토너먼트에서 편한 대진을 받을 수 있다.

이런 점을 잘 아는 신 감독은 돌다리도 두들겨보는 심정으로 베트남과 경기에 베스트 멤버를 풀가동했고 완승을 이끌어냈다.

특히 대회 직전 일본과 세 차례 평가전에서 모두 패하면서 제기된 주변의 우려를 말끔히 씻어냈다.

왼쪽과 오른쪽에 포진한 문성민(현대캐피탈) 박철우(삼성화재) 쌍포가 일찍부터 터진 대표팀은 1,2세트에서 베트남을 15점 이하로 막고 경기를 쉽게 풀어갔다.

3세트에서는 9-8까지 쫓기기도 했지만 '돌도사' 석진욱(삼성화재)이 베트남 오른쪽 코트에 살짝 떨어지는 절묘한 서브에이스를 터뜨렸고 이후 문성민의 다이렉트 킬, 다시 석진욱의 서브 에이스가 이어지면서 16-10으로 달아나 승부를 갈랐다.

리시브는 물론 블로킹(7-2)과 서브에이스(10-1), 타점 높은 고공 강타 등 모든 면에서 합격점을 받았다.

김학민(대한항공)이 서브 에이스 3개 포함 11점으로 최다 득점을 올렸고 박철우와 문성민이 10점씩 뒤를 받쳤다.

이란과 중국을 넘어 아시안게임 3회 연속 우승이라는 대기록을 위해 서브 리시브 연습에 매진해 온 대표팀은 15일 오후 7시 같은 장소에서 복병 인도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인도는 아시아 5위권으로 평가받는 팀으로 순탄한 결승행을 위해서는 반드시 잡아야 할 상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