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한국 댄스, 5종목 모두 동반 결선행
입력 2010.11.13 (18:32) 연합뉴스
한국 댄스스포츠 선수들이 제16회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예선 관문을 무난하게 통과했다.

한국은 13일 오후 광저우 정청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첫날 경기에서 라틴 5종목에 출전한 김대동-유혜숙과 스탠더드 탱고 및 슬로폭스트롯에 나선 남상웅-송이나, 스탠더드 왈츠에 참가한 조상효-이세희, 퀵스텝의 이상민-김혜인 커플이 사이 좋게 6명이 겨루는 결선에 올랐다.

개최국 중국, 전통 강호 일본과 치열한 메달 색깔을 다투는 한국은 깜짝 금메달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김대동-유혜숙 커플은 삼바와 차차차, 룸바, 파소도블레, 자이브 등 5개 종목을 모두 뛰는 라틴 5종목에서 강한 체력을 바탕으로 안정감 있는 연기를 펼쳐 7명이 나오는 세미파이널에 오른 뒤 가볍게 결선 진출 티켓을 얻었다.

또 연인 사이인 조상효-이세희 커플과 이상민-김혜인 커플, 5년 가까이 호흡을 맞춰왔던 남상웅-송이나 커플도 5개 점수 항목에서 골고루 높은 점수를 받아 결선행 티켓을 얻었다.
  • 한국 댄스, 5종목 모두 동반 결선행
    • 입력 2010-11-13 18:32:15
    연합뉴스
한국 댄스스포츠 선수들이 제16회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예선 관문을 무난하게 통과했다.

한국은 13일 오후 광저우 정청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첫날 경기에서 라틴 5종목에 출전한 김대동-유혜숙과 스탠더드 탱고 및 슬로폭스트롯에 나선 남상웅-송이나, 스탠더드 왈츠에 참가한 조상효-이세희, 퀵스텝의 이상민-김혜인 커플이 사이 좋게 6명이 겨루는 결선에 올랐다.

개최국 중국, 전통 강호 일본과 치열한 메달 색깔을 다투는 한국은 깜짝 금메달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김대동-유혜숙 커플은 삼바와 차차차, 룸바, 파소도블레, 자이브 등 5개 종목을 모두 뛰는 라틴 5종목에서 강한 체력을 바탕으로 안정감 있는 연기를 펼쳐 7명이 나오는 세미파이널에 오른 뒤 가볍게 결선 진출 티켓을 얻었다.

또 연인 사이인 조상효-이세희 커플과 이상민-김혜인 커플, 5년 가까이 호흡을 맞춰왔던 남상웅-송이나 커플도 5개 점수 항목에서 골고루 높은 점수를 받아 결선행 티켓을 얻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