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남자 핸드볼, 첫 경기서 홍콩 대파
입력 2010.11.13 (20:10) 연합뉴스
아시안게임 금메달 탈환을 벼르는 남자핸드볼 대표팀이 첫 경기를 대승으로 장식했다.

조영신(상무) 감독이 이끄는 남자 대표팀은 13일 중국 광저우 광궁 체육관에서 열린 광저우 아시안게임 핸드볼 남자 예선 B조 1차전 홍콩과 경기에서 52-13으로 크게 이겼다.

2006년 도하 대회에서 6회 연속 금메달에 도전했다가 중동세의 편파 판정 탓에 4위에 그쳤던 대표팀은 골키퍼 3명을 제외한 전원이 득점에 가세하며 가볍게 몸을 풀었다.

경기 시작 후 18분 동안 12골을 몰아치고 홍콩에 2골만 내줘 일찌감치 기선을 잡은 대표팀은 정의경(25.두산), 김태완(30.충남도청)이 7골씩 넣어 공격을 이끌었다.

같은 조 바레인과 쿠웨이트의 경기에서는 바레인이 27-25로 이겼다. 바레인은 올해 아시아선수권대회 준우승, 쿠웨이트는 2006년 도하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따낸 나라로 전력이 만만치 않다.

A조에서는 카타르가 일본을 33-27로 꺾고 조 1위 다툼에서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

한국은 14일 같은 장소에서 바레인과 2차전을 치른다.
  • 남자 핸드볼, 첫 경기서 홍콩 대파
    • 입력 2010-11-13 20:10:48
    연합뉴스
아시안게임 금메달 탈환을 벼르는 남자핸드볼 대표팀이 첫 경기를 대승으로 장식했다.

조영신(상무) 감독이 이끄는 남자 대표팀은 13일 중국 광저우 광궁 체육관에서 열린 광저우 아시안게임 핸드볼 남자 예선 B조 1차전 홍콩과 경기에서 52-13으로 크게 이겼다.

2006년 도하 대회에서 6회 연속 금메달에 도전했다가 중동세의 편파 판정 탓에 4위에 그쳤던 대표팀은 골키퍼 3명을 제외한 전원이 득점에 가세하며 가볍게 몸을 풀었다.

경기 시작 후 18분 동안 12골을 몰아치고 홍콩에 2골만 내줘 일찌감치 기선을 잡은 대표팀은 정의경(25.두산), 김태완(30.충남도청)이 7골씩 넣어 공격을 이끌었다.

같은 조 바레인과 쿠웨이트의 경기에서는 바레인이 27-25로 이겼다. 바레인은 올해 아시아선수권대회 준우승, 쿠웨이트는 2006년 도하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따낸 나라로 전력이 만만치 않다.

A조에서는 카타르가 일본을 33-27로 꺾고 조 1위 다툼에서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

한국은 14일 같은 장소에서 바레인과 2차전을 치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