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남, 14년 만에 아시아 정상 등극
입력 2010.11.13 (21:05) 수정 2010.11.13 (21:43) 연합뉴스
공수 맹활약 사샤 MVP..12월 클럽월드컵 출전

프로축구 성남 일화가 14년만에 아시아클럽축구 정상에 올랐다.

성남은 13일 일본 도쿄국립경기장에서 열린 AFC(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사샤와 조병국의 연속골과 김철호의 쐐기골에 힘입어 중동의 신흥 강호 조바한(이란)을 3-1로 꺾었다.

이 대회 전신인 아시아클럽선수권대회에서 1996년 우승했던 성남은 2004년 준우승에 그쳤던 아쉬움을 털어냈고 지난해 포항 스틸러스에서 이어 2년 연속 아시아 정상에 오르며 한국프로축구의 자존심을 세웠다.

아시아클럽선수권대회가 2002년 AFC 챔피언스리그로 새 출범한 이후 성남은 한국팀으로서는 2006년 전북 현대, 지난해 포항에 이어 세번째 우승팀이 됐다.

성남을 이끄는 신태용 감독은 1996년 선수로 뛰면서 우승컵을 차지한데 이어 사령탑으로서도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선제골 넣은 호주 출신의 중앙수비수 사샤는 성남의 빈골문으로 향하는 결정적인 골을 머리로 걷어내는 등 공수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사샤는 또 2008년 호주 클럽팀 애들레이드 유나이티드 유니폼을 입고 결승에 올랐다가 감바 오사카(일본)에 패해 우승컵을 놓쳤던 한을 풀었다.

라돈치치와 전광진 등 주전 선수들이 경고 누적으로 출전하지 못해 전력 약화가 우려됐던 성남은 전반전 초반 날카로운 크로스에 이은 헤딩슛으로 골문을 위협한 조바한의 공세에 주도권을 빼앗기는 듯 했다.

경기 시작 5분 뒤 조바한 모하메드 가지가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칼라트바리가 헤딩슛을 날렸지만 골문을 빗나갔다. 23분에는 성남 골키퍼 정성룡이 골문을 비우고 나갔다가 볼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지만 사샤가 조바한의 헤딩슛을 머리로 걷어내 위기를 넘기기도 했다.

몰리나의 빠른 측면 돌파로 반격에 나선 성남은 전반 29분 반전의 기회를 잡았다.

김성환이 오른쪽 사이드라인에서 길게 문전으로 스로인한 볼을 차지하려고 혼전이 벌어진 사이 조동권이 넘어지면서 끝까지 볼을 살려냈고 어느새 공격에 가세한 사샤가 그대로 차넣어 선제골을 터뜨렸다.

성남의 공세는 후반들어서도 이어졌다. 후반 8분 몰리나가 왼쪽에서 차올린 코너킥을 조동권이 머리로 살짝 넘겨줬고 쇄도하던 조병국이 머리 받아 넣어 2-0을 만들었다.

이후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한 성남은 조바한에 역습을 허용했다.

완승을 예감하던 성남은 4분 뒤 사샤의 실수로 조바한의 칼라트바리에게 결정적인 실점 기회를 제공했지만 골키퍼 정성룡이 몸을 던져 막아냈다.

하지만 경기 전 신태용 감독이 경계 대상 1호로 삼았던 칼라트바리는 후반 22분 기어코 만회골을 뽑아냈다. 가지의 슈팅을 정성룡이 간신히 막아냈지만 튕겨 나오는 볼을 문전에 있던 칼라트바리가 그대로 머리로 받아 넣어 1골차로 추격했다.

조바한은 동점골을 넣기 위해 거세게 몰아붙였지만 성남은 후반 38분 몰리나가 아크 정면에 때린 슛이 수비수를 맞고 나오자 김철호가 가볍게 골문으로 차넣어 우승에 쐐기를 박았다.

우승상금 150만달러를 받은 성남은 아시아 대표로 오는 12월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리는 2010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 월드컵에도 출전한다.
  • 성남, 14년 만에 아시아 정상 등극
    • 입력 2010-11-13 21:05:56
    • 수정2010-11-13 21:43:40
    연합뉴스
공수 맹활약 사샤 MVP..12월 클럽월드컵 출전

프로축구 성남 일화가 14년만에 아시아클럽축구 정상에 올랐다.

성남은 13일 일본 도쿄국립경기장에서 열린 AFC(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사샤와 조병국의 연속골과 김철호의 쐐기골에 힘입어 중동의 신흥 강호 조바한(이란)을 3-1로 꺾었다.

이 대회 전신인 아시아클럽선수권대회에서 1996년 우승했던 성남은 2004년 준우승에 그쳤던 아쉬움을 털어냈고 지난해 포항 스틸러스에서 이어 2년 연속 아시아 정상에 오르며 한국프로축구의 자존심을 세웠다.

아시아클럽선수권대회가 2002년 AFC 챔피언스리그로 새 출범한 이후 성남은 한국팀으로서는 2006년 전북 현대, 지난해 포항에 이어 세번째 우승팀이 됐다.

성남을 이끄는 신태용 감독은 1996년 선수로 뛰면서 우승컵을 차지한데 이어 사령탑으로서도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선제골 넣은 호주 출신의 중앙수비수 사샤는 성남의 빈골문으로 향하는 결정적인 골을 머리로 걷어내는 등 공수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사샤는 또 2008년 호주 클럽팀 애들레이드 유나이티드 유니폼을 입고 결승에 올랐다가 감바 오사카(일본)에 패해 우승컵을 놓쳤던 한을 풀었다.

라돈치치와 전광진 등 주전 선수들이 경고 누적으로 출전하지 못해 전력 약화가 우려됐던 성남은 전반전 초반 날카로운 크로스에 이은 헤딩슛으로 골문을 위협한 조바한의 공세에 주도권을 빼앗기는 듯 했다.

경기 시작 5분 뒤 조바한 모하메드 가지가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칼라트바리가 헤딩슛을 날렸지만 골문을 빗나갔다. 23분에는 성남 골키퍼 정성룡이 골문을 비우고 나갔다가 볼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지만 사샤가 조바한의 헤딩슛을 머리로 걷어내 위기를 넘기기도 했다.

몰리나의 빠른 측면 돌파로 반격에 나선 성남은 전반 29분 반전의 기회를 잡았다.

김성환이 오른쪽 사이드라인에서 길게 문전으로 스로인한 볼을 차지하려고 혼전이 벌어진 사이 조동권이 넘어지면서 끝까지 볼을 살려냈고 어느새 공격에 가세한 사샤가 그대로 차넣어 선제골을 터뜨렸다.

성남의 공세는 후반들어서도 이어졌다. 후반 8분 몰리나가 왼쪽에서 차올린 코너킥을 조동권이 머리로 살짝 넘겨줬고 쇄도하던 조병국이 머리 받아 넣어 2-0을 만들었다.

이후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한 성남은 조바한에 역습을 허용했다.

완승을 예감하던 성남은 4분 뒤 사샤의 실수로 조바한의 칼라트바리에게 결정적인 실점 기회를 제공했지만 골키퍼 정성룡이 몸을 던져 막아냈다.

하지만 경기 전 신태용 감독이 경계 대상 1호로 삼았던 칼라트바리는 후반 22분 기어코 만회골을 뽑아냈다. 가지의 슈팅을 정성룡이 간신히 막아냈지만 튕겨 나오는 볼을 문전에 있던 칼라트바리가 그대로 머리로 받아 넣어 1골차로 추격했다.

조바한은 동점골을 넣기 위해 거세게 몰아붙였지만 성남은 후반 38분 몰리나가 아크 정면에 때린 슛이 수비수를 맞고 나오자 김철호가 가볍게 골문으로 차넣어 우승에 쐐기를 박았다.

우승상금 150만달러를 받은 성남은 아시아 대표로 오는 12월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리는 2010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 월드컵에도 출전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