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홍명보호, 싱거운 2연승 ‘16강 확정’
입력 2010.11.13 (21:5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축구대표팀은 약체 팔레스타인을 여유있게 꺾고 16강에 올랐습니다.





댄스 스포츠, 철인 3종 경기, 이런 이색 종목에서도 값진 메달이 나왔습니다.





박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첫 골은 전반 10분 만에 나왔습니다.



홍철이 왼쪽에서 건넨 패스를 윤빛가람이 침착하게 마무리했습니다.



3분 뒤에는 박주영이 첫 득점포를 가동했습니다.



한 수 위의 기량을 자랑하듯 골키퍼까지 완벽하게 제쳤습니다.



박희성이 추가골을 보탠 우리나라는 팔레스타인을 3대 0으로 이기고, 16강 진출을 확정지었습니다.



<인터뷰>박주영:"첫 골보다 16강이 기쁘다. 잘 준비하겠다."



같은 조의 북한은 요르단마저 제압하고, 3전 전승으로 예선을 마쳤습니다.



2승 1패로 북한에 이어 C조 2위를 차지한 우리나라는 A조 2위 팀과 8강행을 다투게 됐습니다.



이 시간 현재 열리고 있는 중국-말레이시아전의 승자가 모레 열릴 16강전 상대가 됩니다.



한편, 장윤정은 철인 3종 사상 첫 엘리트급 국제대회 메달을 획득했고, 정식종목으로 처음 채택된 댄스스포츠에서는 남상웅-송이나 조가 은메달을 두 개나 따냈습니다.



광저우에서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홍명보호, 싱거운 2연승 ‘16강 확정’
    • 입력 2010-11-13 21:50:50
    뉴스 9
<앵커 멘트>





축구대표팀은 약체 팔레스타인을 여유있게 꺾고 16강에 올랐습니다.





댄스 스포츠, 철인 3종 경기, 이런 이색 종목에서도 값진 메달이 나왔습니다.





박선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첫 골은 전반 10분 만에 나왔습니다.



홍철이 왼쪽에서 건넨 패스를 윤빛가람이 침착하게 마무리했습니다.



3분 뒤에는 박주영이 첫 득점포를 가동했습니다.



한 수 위의 기량을 자랑하듯 골키퍼까지 완벽하게 제쳤습니다.



박희성이 추가골을 보탠 우리나라는 팔레스타인을 3대 0으로 이기고, 16강 진출을 확정지었습니다.



<인터뷰>박주영:"첫 골보다 16강이 기쁘다. 잘 준비하겠다."



같은 조의 북한은 요르단마저 제압하고, 3전 전승으로 예선을 마쳤습니다.



2승 1패로 북한에 이어 C조 2위를 차지한 우리나라는 A조 2위 팀과 8강행을 다투게 됐습니다.



이 시간 현재 열리고 있는 중국-말레이시아전의 승자가 모레 열릴 16강전 상대가 됩니다.



한편, 장윤정은 철인 3종 사상 첫 엘리트급 국제대회 메달을 획득했고, 정식종목으로 처음 채택된 댄스스포츠에서는 남상웅-송이나 조가 은메달을 두 개나 따냈습니다.



광저우에서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