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람 in 세상] 마음 비우는 사람들!
입력 2010.11.13 (21:50) 수정 2010.11.13 (21:5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상만사 속 갖가지 스트레스, 여러분은 어떻게 풀어내십니까?



<사람인 세상> 오늘은, 마음을 비워서 평화를 찾는 사람들을 조성훈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도시의 속도는 늘 빠릅니다.



그곳을 살아가는 사람들도 언제나 바쁩니다.



마음도 복잡합니다.



<인터뷰> 직장인:"정신없이 출근하면서도 계속 머릿속은 이제 오늘 해야 할 일들, 내일 해야 할 일들, 어제 못했던 일들 그러다 보니까 늘 정신없죠."



<인터뷰> 직장인:"말로 표현할 수 없는 그런 것들이 막 여기 저기 섞여가지고 머리가 막 복잡하다는 그런 기분 있잖아요."



몸은 허덕이고, 가슴은 답답하기만 합니다.





<현장음> "나의 본래의 면목... 이것은 무엇인가..."



생각과 걱정으로 꽉 들어찬 마음, 조금씩 덜어내고, 비우기 위해 사람들이 모여듭니다.



말을 멈추고 명상에 들면, 복잡했던 머릿속은 한결 가벼워집니다.



<인터뷰> 명상수련생:"시시때때로 나를 바라볼 수 있고, 명상을 통해서 잠깐잠깐 할 수 있는 거기 때문에 어떻게 보면 스트레스를 수시로 덜어낼 수 있는 것 같아서 좋아요."



때로는 자연의 시간을 따라 묵묵히 걸어도 봅니다.



무성했던 잎들을 미련없이 떨궈내는 나무들처럼, 느리게 걸으면서 만나는 자연은 또 하나의 마음 수련입니다.



<인터뷰> 안병길 (걷기 명상 참가자):"명상을 하며 걷다보니까 마음도 비워지고 머리도 맑아지고 산에 있는 나무도 보이고, 하늘도 보이고..."



온갖 잡념을 떨치고 편안한 마음으로 안내하는 책들은 날개돋친 듯 팔려나갑니다.



<인터뷰> 직장인:"다른 방법이 있지 않을까, 좀 더 쉽게 접근해서 마음이 편안해질 수 있는 방법이 있지 않을까 해서..."



자신과 타인의 관계속에서 불거진 마음의 상처를 어루만지는 마음 치유 카페도 등장했습니다.



마음의 짐을 내려놓고 홀가분함을 찾고자 하는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집니다.



<인터뷰> 정혜신 (정신과 전문의):"해소하지 못하는 것들을 어깨나 머리에 많이 지고 살죠. 이런 것들을 본래의 상태로 내려놓고, 그럴 수 있다면 가장 그것이 정신적으로 건강한 상태..."



너나없이 무언가를 채우기에만 급급한 무한 경쟁의 시대에 찾아온 마음 비우기,그리고 생각 버리기!!



숨가쁜 도시의 삶이 빚어낸 2010년 만추의 풍경입니다.



KBS뉴스 조성훈입니다.
  • [사람 in 세상] 마음 비우는 사람들!
    • 입력 2010-11-13 21:50:56
    • 수정2010-11-13 21:55:18
    뉴스 9
<앵커 멘트>



세상만사 속 갖가지 스트레스, 여러분은 어떻게 풀어내십니까?



<사람인 세상> 오늘은, 마음을 비워서 평화를 찾는 사람들을 조성훈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도시의 속도는 늘 빠릅니다.



그곳을 살아가는 사람들도 언제나 바쁩니다.



마음도 복잡합니다.



<인터뷰> 직장인:"정신없이 출근하면서도 계속 머릿속은 이제 오늘 해야 할 일들, 내일 해야 할 일들, 어제 못했던 일들 그러다 보니까 늘 정신없죠."



<인터뷰> 직장인:"말로 표현할 수 없는 그런 것들이 막 여기 저기 섞여가지고 머리가 막 복잡하다는 그런 기분 있잖아요."



몸은 허덕이고, 가슴은 답답하기만 합니다.





<현장음> "나의 본래의 면목... 이것은 무엇인가..."



생각과 걱정으로 꽉 들어찬 마음, 조금씩 덜어내고, 비우기 위해 사람들이 모여듭니다.



말을 멈추고 명상에 들면, 복잡했던 머릿속은 한결 가벼워집니다.



<인터뷰> 명상수련생:"시시때때로 나를 바라볼 수 있고, 명상을 통해서 잠깐잠깐 할 수 있는 거기 때문에 어떻게 보면 스트레스를 수시로 덜어낼 수 있는 것 같아서 좋아요."



때로는 자연의 시간을 따라 묵묵히 걸어도 봅니다.



무성했던 잎들을 미련없이 떨궈내는 나무들처럼, 느리게 걸으면서 만나는 자연은 또 하나의 마음 수련입니다.



<인터뷰> 안병길 (걷기 명상 참가자):"명상을 하며 걷다보니까 마음도 비워지고 머리도 맑아지고 산에 있는 나무도 보이고, 하늘도 보이고..."



온갖 잡념을 떨치고 편안한 마음으로 안내하는 책들은 날개돋친 듯 팔려나갑니다.



<인터뷰> 직장인:"다른 방법이 있지 않을까, 좀 더 쉽게 접근해서 마음이 편안해질 수 있는 방법이 있지 않을까 해서..."



자신과 타인의 관계속에서 불거진 마음의 상처를 어루만지는 마음 치유 카페도 등장했습니다.



마음의 짐을 내려놓고 홀가분함을 찾고자 하는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집니다.



<인터뷰> 정혜신 (정신과 전문의):"해소하지 못하는 것들을 어깨나 머리에 많이 지고 살죠. 이런 것들을 본래의 상태로 내려놓고, 그럴 수 있다면 가장 그것이 정신적으로 건강한 상태..."



너나없이 무언가를 채우기에만 급급한 무한 경쟁의 시대에 찾아온 마음 비우기,그리고 생각 버리기!!



숨가쁜 도시의 삶이 빚어낸 2010년 만추의 풍경입니다.



KBS뉴스 조성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