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유재학호, 필리핀과 ‘4강 티켓’ 쟁탈전
입력 2010.11.23 (07:10) 수정 2010.11.23 (08:14) 연합뉴스
한국 남자농구가 필리핀과 8강에서 맞붙는다.



유재학(모비스)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2일 중국 광저우 인터내셔널 아레나에서 열린 광저우 아시안게임 농구 남자 조별리그 E조 5차전 몽골과 경기에서 115-66으로 크게 이겼다.



4승1패, 조 2위로 조별리그를 마친 한국은 F조 3위 필리핀과 24일 황푸 체육관에서 준준결승을 치른다. 필리핀은 이날 타이완을 82-73으로 꺾고 3승2패, 조 3위로 8강에 합류했다.



한 수 아래인 몽골과 경기는 이틀 뒤 열리는 8강을 앞둔 몸 풀기 이상의 의미는 없었다.



전반을 58-29로 크게 앞선 한국은 3쿼터에 12점을 더 앞서며 일찌감치 승부를 갈랐다. 박찬희(한국인삼공사)와 오세근(중앙대)이 16점씩 넣는 등 경기에 뛴 11명 가운데 7명이 10득점 이상 기록하며 골고루 활약했다.



E조에서는 중국이 5승으로 1위를 차지했고 한국(4승1패), 요르단(3승2패), 북한(2승3패)이 8강에 올랐고 F조는 일본, 이란(이상 4승1패), 필리핀, 카타르(이상 3승2패)가 8강 티켓의 주인공이 됐다.



8강 대진은 중국-카타르, 한국-필리핀, 이란-요르단, 일본-북한으로 열리며 한국은 필리핀을 물리칠 경우 일본-북한 경기에서 이긴 쪽과 4강에서 맞붙는다.



한국은 필리핀과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준결승에서 만나 69-68로 힘겹게 이겼고 지난해 중국 톈진에서 열린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는 조별리그에서 69-56, 7~8위 결정전에서 82-80으로 모두 승리했다.
  • 유재학호, 필리핀과 ‘4강 티켓’ 쟁탈전
    • 입력 2010-11-23 07:10:18
    • 수정2010-11-23 08:14:29
    연합뉴스
한국 남자농구가 필리핀과 8강에서 맞붙는다.



유재학(모비스)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2일 중국 광저우 인터내셔널 아레나에서 열린 광저우 아시안게임 농구 남자 조별리그 E조 5차전 몽골과 경기에서 115-66으로 크게 이겼다.



4승1패, 조 2위로 조별리그를 마친 한국은 F조 3위 필리핀과 24일 황푸 체육관에서 준준결승을 치른다. 필리핀은 이날 타이완을 82-73으로 꺾고 3승2패, 조 3위로 8강에 합류했다.



한 수 아래인 몽골과 경기는 이틀 뒤 열리는 8강을 앞둔 몸 풀기 이상의 의미는 없었다.



전반을 58-29로 크게 앞선 한국은 3쿼터에 12점을 더 앞서며 일찌감치 승부를 갈랐다. 박찬희(한국인삼공사)와 오세근(중앙대)이 16점씩 넣는 등 경기에 뛴 11명 가운데 7명이 10득점 이상 기록하며 골고루 활약했다.



E조에서는 중국이 5승으로 1위를 차지했고 한국(4승1패), 요르단(3승2패), 북한(2승3패)이 8강에 올랐고 F조는 일본, 이란(이상 4승1패), 필리핀, 카타르(이상 3승2패)가 8강 티켓의 주인공이 됐다.



8강 대진은 중국-카타르, 한국-필리핀, 이란-요르단, 일본-북한으로 열리며 한국은 필리핀을 물리칠 경우 일본-북한 경기에서 이긴 쪽과 4강에서 맞붙는다.



한국은 필리핀과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 준결승에서 만나 69-68로 힘겹게 이겼고 지난해 중국 톈진에서 열린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는 조별리그에서 69-56, 7~8위 결정전에서 82-80으로 모두 승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