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中·러·한 ‘집속탄금지협약’에 저항”
입력 2010.11.23 (10:44) 국제
미국을 비롯한 군사강국과 한국 등이 집속탄 금지 국제협약에 저항하고 있다고 국제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가 밝혔습니다.

휴먼라이츠워치는 유엔 유럽본부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미국, 중국, 러시아 등 군사강국과 인도, 파키스탄, 이스라엘, 한국 등이 집속탄 금지 협약의 완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보고서는 집속탄 금지협약이 채택된 지 2년이 지났지만, 미국을 비롯한 주요 군사 강국들은 협약에 적극적으로 저항하려는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항공기에서 투하하거나 야포를 통해 발사되는 집속탄은 공중에서 수백 개의 폭탄으로 분리된 뒤 폭발해 살상 능력을 키운 것으로 국제사회는 지난 2008년 오슬로에서 집속탄 사용금지 협약을 채택했고 올 8월 발효됐습니다.
  • “美·中·러·한 ‘집속탄금지협약’에 저항”
    • 입력 2010-11-23 10:44:36
    국제
미국을 비롯한 군사강국과 한국 등이 집속탄 금지 국제협약에 저항하고 있다고 국제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가 밝혔습니다.

휴먼라이츠워치는 유엔 유럽본부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미국, 중국, 러시아 등 군사강국과 인도, 파키스탄, 이스라엘, 한국 등이 집속탄 금지 협약의 완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보고서는 집속탄 금지협약이 채택된 지 2년이 지났지만, 미국을 비롯한 주요 군사 강국들은 협약에 적극적으로 저항하려는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항공기에서 투하하거나 야포를 통해 발사되는 집속탄은 공중에서 수백 개의 폭탄으로 분리된 뒤 폭발해 살상 능력을 키운 것으로 국제사회는 지난 2008년 오슬로에서 집속탄 사용금지 협약을 채택했고 올 8월 발효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