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모비스, 브랜드 방출 ‘켄트렐 영입’
입력 2010.11.23 (11:18) 연합뉴스
 프로농구 울산 모비스가 외국인 선수 마이카 브랜드(30)를 방출하고 대체 외국인 선수로 켄트렐 그렌스베리(25.201㎝)를 영입했다.



구단은 23일 "부진을 거듭한 브랜드를 내보냈다. 대신 힘 있는 포스트 플레이와 리바운드 능력을 자랑하는 그렌스베리의 영입으로 시즌 초반 약점으로 지적됐던 모비스의 골밑 플레이에 안정감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그렌스베리는 미국 사우스플로리다 4학년 재학시절에 경기당 평균 16.0 득점, 10.8 리바운드를 기록하며 컨퍼런스 베스트 5에 선정된 바 있다.



졸업 후에는 프랑스 1부리그와 미국프로농구(NBA)의 하부리그인 D-League에서 뛰었다.



한편 브랜드는 올 시즌 11경기에 나와 평균 9.6 득점에 4.9 리바운드를 기록하며 뚜렷한 활약을 보이지 못해 시즌 도중 방출됐다.



2008-2009 시즌 전주 KCC 유니폼을 입으며 한국 농구에 발을 디딘 브랜드는 지난 시즌 서울 삼성에 맞트레이드 됐다가 올 시즌부터 울산에서 뛰었다.



각 구단은 외국인 선수를 한 시즌에 두 번 교체할 수 있다.
  • 모비스, 브랜드 방출 ‘켄트렐 영입’
    • 입력 2010-11-23 11:18:05
    연합뉴스
 프로농구 울산 모비스가 외국인 선수 마이카 브랜드(30)를 방출하고 대체 외국인 선수로 켄트렐 그렌스베리(25.201㎝)를 영입했다.



구단은 23일 "부진을 거듭한 브랜드를 내보냈다. 대신 힘 있는 포스트 플레이와 리바운드 능력을 자랑하는 그렌스베리의 영입으로 시즌 초반 약점으로 지적됐던 모비스의 골밑 플레이에 안정감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그렌스베리는 미국 사우스플로리다 4학년 재학시절에 경기당 평균 16.0 득점, 10.8 리바운드를 기록하며 컨퍼런스 베스트 5에 선정된 바 있다.



졸업 후에는 프랑스 1부리그와 미국프로농구(NBA)의 하부리그인 D-League에서 뛰었다.



한편 브랜드는 올 시즌 11경기에 나와 평균 9.6 득점에 4.9 리바운드를 기록하며 뚜렷한 활약을 보이지 못해 시즌 도중 방출됐다.



2008-2009 시즌 전주 KCC 유니폼을 입으며 한국 농구에 발을 디딘 브랜드는 지난 시즌 서울 삼성에 맞트레이드 됐다가 올 시즌부터 울산에서 뛰었다.



각 구단은 외국인 선수를 한 시즌에 두 번 교체할 수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