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술핵 재배치 검토, 원론적 언급”
입력 2010.11.23 (13:0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김태영 국방장관의 전술핵 재배치 검토 발언에 대해 국방부는 원론적인 언급일 뿐이라고 거듭 해명했습니다.

정부는 북한의 원심분리기 공개와 관련해 중국 측에 심각한 우려를 전달했습니다.

김희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방부는 미국 전술핵무기의 한반도 재배치는 고려한 적도 없고, 한미 간에 구체적 협의도 없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국방부 고위 관계자는 다음달 안에 확장정책위원회의 실무회의를 열고, 한미 간에 북한의 핵위협에 대한 다양한 대응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전술핵 재배치는 기존의 한반도 비핵화와 같은 정책들의 선을 넘는 것이라며, 논의조차 안된 사안이라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북한의 원심분리기 공개와 관련해 외교적인 해법 찾기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어제 중국을 방문한 위성락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은 우다웨이 중국 한반도 특별대표와 만나 심각한 우려를 전달했습니다.

한국과 중국 양국은 6자 회담 재개를 위해서는 여건 조성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북한은 최근 방북한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를 통해, 미국이 지난 2000년 합의된 '북미 공동 코뮈니케'를 존중하면 핵개발을 중단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김희용입니다.
  • “전술핵 재배치 검토, 원론적 언급”
    • 입력 2010-11-23 13:02:27
    뉴스 12
<앵커 멘트>

어제 김태영 국방장관의 전술핵 재배치 검토 발언에 대해 국방부는 원론적인 언급일 뿐이라고 거듭 해명했습니다.

정부는 북한의 원심분리기 공개와 관련해 중국 측에 심각한 우려를 전달했습니다.

김희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방부는 미국 전술핵무기의 한반도 재배치는 고려한 적도 없고, 한미 간에 구체적 협의도 없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국방부 고위 관계자는 다음달 안에 확장정책위원회의 실무회의를 열고, 한미 간에 북한의 핵위협에 대한 다양한 대응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전술핵 재배치는 기존의 한반도 비핵화와 같은 정책들의 선을 넘는 것이라며, 논의조차 안된 사안이라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북한의 원심분리기 공개와 관련해 외교적인 해법 찾기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어제 중국을 방문한 위성락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은 우다웨이 중국 한반도 특별대표와 만나 심각한 우려를 전달했습니다.

한국과 중국 양국은 6자 회담 재개를 위해서는 여건 조성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북한은 최근 방북한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를 통해, 미국이 지난 2000년 합의된 '북미 공동 코뮈니케'를 존중하면 핵개발을 중단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김희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