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엔 안보리 의장 “긴급회의 소집 필요”
입력 2010.11.24 (01:22) 수정 2010.11.24 (15:32) 국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번달 순회 의장국인 영국의 마크 라이얼 그랜트 유엔대사는 "북한 공격의 심각성에 비춰 긴급회의를 소집할 필요가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랜트 대사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의 전화 통화에서 반 총장이 "상황의 심각성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시한다"고 말하자 이같이 답했다고 유엔의 한 외교관이 전했습니다.

그랜트 대사는 그러나 회의가 당장 열리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오늘 중에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유엔주재 한국 대표부 관계자도 "한국 정부의 입장이 명확히 정해진 뒤에 안보리 긴급회의 소집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며 "현재로서는 일정한 절차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유엔 안보리 의장 “긴급회의 소집 필요”
    • 입력 2010-11-24 01:22:10
    • 수정2010-11-24 15:32:45
    국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번달 순회 의장국인 영국의 마크 라이얼 그랜트 유엔대사는 "북한 공격의 심각성에 비춰 긴급회의를 소집할 필요가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랜트 대사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의 전화 통화에서 반 총장이 "상황의 심각성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시한다"고 말하자 이같이 답했다고 유엔의 한 외교관이 전했습니다.

그랜트 대사는 그러나 회의가 당장 열리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오늘 중에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유엔주재 한국 대표부 관계자도 "한국 정부의 입장이 명확히 정해진 뒤에 안보리 긴급회의 소집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며 "현재로서는 일정한 절차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