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도발에 금·달러 급등…유가는 하락
입력 2010.11.24 (05:57) 수정 2010.11.24 (18:09) 연합뉴스
23일 미국 뉴욕의 유가는 유럽의 채무위기에 대한 불안감과 북한의 연평도 포격사건의 충격으로 달러가 강세를 보인 영향을 받아 하락세를 보였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0.6% 떨어진 배럴당 81.25달러로 마감했다.

시장에서 유럽의 채무위기 확산에 대한 우려와 북한의 연평도 포격에 따른 불안감이 확산되면서 WTI 가격은 큰 폭으로 하락했지만 오후 들어 저가 매수세가 들어오면서 낙폭이 줄기도 하는 등 등락을 보였다.

외환시장에서는 메르켈 독일 총리가 아일랜드의 구제금융 신청 이후 유로가 매우 심각한 상황에 처해있다고 말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유로가 지난 9월 이후 약 2개월 만에 처음으로 1.34달러 밑으로 떨어지는 등 급락했으며 달러는 상승했다.

이날 오후 2시20분 현재 뉴욕 외환시장에서 유로에 대한 달러 환율은 1.3368달러로 전날보다 1.9% 하락했다.

6개국 통화에 대한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 인덱스는 79.70으로 1.29% 올랐다.

북한의 연평도 도발로 인해 시장의 불안감이 커지고 안전자산에 대한 선호가 커지면서 금값은 2주일 여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금값은 12월 인도분이 19.80달러(1.5%) 상승한 온스당 1천377.60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상승폭은 지난 4일 이후 최대치다.
  • 北 도발에 금·달러 급등…유가는 하락
    • 입력 2010-11-24 05:57:17
    • 수정2010-11-24 18:09:13
    연합뉴스
23일 미국 뉴욕의 유가는 유럽의 채무위기에 대한 불안감과 북한의 연평도 포격사건의 충격으로 달러가 강세를 보인 영향을 받아 하락세를 보였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0.6% 떨어진 배럴당 81.25달러로 마감했다.

시장에서 유럽의 채무위기 확산에 대한 우려와 북한의 연평도 포격에 따른 불안감이 확산되면서 WTI 가격은 큰 폭으로 하락했지만 오후 들어 저가 매수세가 들어오면서 낙폭이 줄기도 하는 등 등락을 보였다.

외환시장에서는 메르켈 독일 총리가 아일랜드의 구제금융 신청 이후 유로가 매우 심각한 상황에 처해있다고 말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유로가 지난 9월 이후 약 2개월 만에 처음으로 1.34달러 밑으로 떨어지는 등 급락했으며 달러는 상승했다.

이날 오후 2시20분 현재 뉴욕 외환시장에서 유로에 대한 달러 환율은 1.3368달러로 전날보다 1.9% 하락했다.

6개국 통화에 대한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 인덱스는 79.70으로 1.29% 올랐다.

북한의 연평도 도발로 인해 시장의 불안감이 커지고 안전자산에 대한 선호가 커지면서 금값은 2주일 여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금값은 12월 인도분이 19.80달러(1.5%) 상승한 온스당 1천377.60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상승폭은 지난 4일 이후 최대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