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간인까지 무차별 포격’ 해병 2명 전사
입력 2010.11.24 (08:04) 수정 2010.11.24 (17:2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어제 오후 연평도 군 부대는 물론 민간인 거주지역에 무차별적으로 해안포를 조준 사격했습니다.

군인 두 명이 전사하고 민간인 등 19명이 중경상을 입었습니다.

김귀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북한군이 어제 오후 2시34분 연평도를 향해 수 십여발의 해안포와 곡사포를 발사하는 무력도발을 가했습니다.

<녹취> 연평도 주민 : “야단 났어요 지금. 폭탄 떨어져 가지고 몇집인지 불타고, 이건 이북에서 온 포 소리예요”

북한의 포격은 서해 개머리 해안포 기지에서 가해졌으며 3시46분까지 한시간여 동안 계속됐습니다.

이 공격으로 해병 연평부대 소속 서정욱 병장과 문광욱 이병이 전사하고 장병 16명과 민간인 3명 등 모두 19명이 중경상을 입었습니다.

또 해병 연평부대 주둔지와 민가 10여채가 크게 파손됐습니다.

이번 폭격이 연평도 북쪽의 군부대는 물론 남쪽의 민간인 거주지역에까지 무차별적으로 이뤄진 점으로 볼 때 북한은 처음부터 인명 살상을 노리고 의도적이고 계획적인 공격을 감행한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 군은 북한의 공격에 즉각 교전규칙에 따라 K-9 자주포 80발을 북한 측 해안포 기지에 응사했습니다.

군 당국은 현재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해 위기관리 체계를 가동하고, 서해 5도 지역에 '진돗개 하나'를 발령하는 등 전군의 경계태세를 강화했습니다.

<녹취> 이홍기(육군 중장 / 합참 작전본부장) : “우리 군은 추가도발 억제 상황 악화되지 않도록 최선 노력 경주할 것. 만약 도발한다면 NLL 막을 것..”

이와 함께 한미연합사령부와 대북방어준비태세인 데프콘 격상 등을 포함한 연합위기 관리태세 선포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귀수입니다.
  • ‘민간인까지 무차별 포격’ 해병 2명 전사
    • 입력 2010-11-24 08:04:26
    • 수정2010-11-24 17:27:49
    뉴스광장
<앵커 멘트>

북한이 어제 오후 연평도 군 부대는 물론 민간인 거주지역에 무차별적으로 해안포를 조준 사격했습니다.

군인 두 명이 전사하고 민간인 등 19명이 중경상을 입었습니다.

김귀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북한군이 어제 오후 2시34분 연평도를 향해 수 십여발의 해안포와 곡사포를 발사하는 무력도발을 가했습니다.

<녹취> 연평도 주민 : “야단 났어요 지금. 폭탄 떨어져 가지고 몇집인지 불타고, 이건 이북에서 온 포 소리예요”

북한의 포격은 서해 개머리 해안포 기지에서 가해졌으며 3시46분까지 한시간여 동안 계속됐습니다.

이 공격으로 해병 연평부대 소속 서정욱 병장과 문광욱 이병이 전사하고 장병 16명과 민간인 3명 등 모두 19명이 중경상을 입었습니다.

또 해병 연평부대 주둔지와 민가 10여채가 크게 파손됐습니다.

이번 폭격이 연평도 북쪽의 군부대는 물론 남쪽의 민간인 거주지역에까지 무차별적으로 이뤄진 점으로 볼 때 북한은 처음부터 인명 살상을 노리고 의도적이고 계획적인 공격을 감행한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 군은 북한의 공격에 즉각 교전규칙에 따라 K-9 자주포 80발을 북한 측 해안포 기지에 응사했습니다.

군 당국은 현재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비해 위기관리 체계를 가동하고, 서해 5도 지역에 '진돗개 하나'를 발령하는 등 전군의 경계태세를 강화했습니다.

<녹취> 이홍기(육군 중장 / 합참 작전본부장) : “우리 군은 추가도발 억제 상황 악화되지 않도록 최선 노력 경주할 것. 만약 도발한다면 NLL 막을 것..”

이와 함께 한미연합사령부와 대북방어준비태세인 데프콘 격상 등을 포함한 연합위기 관리태세 선포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