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평도는 불바다 “전시 상황 그 자체”
입력 2010.11.24 (08:0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포탄이 떨어진 연평도는 곳곳에서 불길이 치솟고 자욱한 연기가 하늘을 뒤덮으면서 그야말로 전시 상황 그 자체였습니다.

북한의 포탄이 떨어진 당시 상황을 연평도 주민의 증언을 토대로 재구성했습니다.

노태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수십여 발에 달하는 포탄이 연평도에 떨어지자, 시꺼먼 연기가 하늘을 가득 채우고 야산에도 불길이 번집니다.

포탄이 떨어진 직후 연평도를 떠나온 사람들은 배에서 바라본 연평도는 그야말로 불바다였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최복용 : “지금 연평도에 불바다에요 불바다.. 지금 불이 산불이 타고 마을이 막 가옥이 타고 포탄이 계속 떨어지고 있어요”

북한의 포탄은 면사무소 등 관공서 뿐만 아니라 상가와 주택 등 연평도 전역을 무차별 공격했습니다.

<인터뷰> 하미순 : “우리 옆에 불이 그래가지고 우리가 뛰어나가지고 엎드렸는데 여기서 쾅, 저기서 쾅, 불이 펑펑나는거에요. 너무 무서운거에요”

북한과 가까이 있어 포성에 익숙한 연평도 주민들에게도 이번 포격은 그야말로 몸서리쳐지는 순간이었습니다.

<인터뷰> 박옥화 : “아주 난 그런 것 처음 봤어요. 지금은 뭐 상황은 불 난 집은 불도 못 끄고 있데요”

지축을 흔드는 폭발음과 도로 곳곳에 흩어져 있는 포탄 자국, 어제 오후 연평도는 전시 상황 그대로였습니다.

KBS 뉴스 노태영입니다.
  • 연평도는 불바다 “전시 상황 그 자체”
    • 입력 2010-11-24 08:04:27
    뉴스광장
<앵커 멘트>

포탄이 떨어진 연평도는 곳곳에서 불길이 치솟고 자욱한 연기가 하늘을 뒤덮으면서 그야말로 전시 상황 그 자체였습니다.

북한의 포탄이 떨어진 당시 상황을 연평도 주민의 증언을 토대로 재구성했습니다.

노태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수십여 발에 달하는 포탄이 연평도에 떨어지자, 시꺼먼 연기가 하늘을 가득 채우고 야산에도 불길이 번집니다.

포탄이 떨어진 직후 연평도를 떠나온 사람들은 배에서 바라본 연평도는 그야말로 불바다였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최복용 : “지금 연평도에 불바다에요 불바다.. 지금 불이 산불이 타고 마을이 막 가옥이 타고 포탄이 계속 떨어지고 있어요”

북한의 포탄은 면사무소 등 관공서 뿐만 아니라 상가와 주택 등 연평도 전역을 무차별 공격했습니다.

<인터뷰> 하미순 : “우리 옆에 불이 그래가지고 우리가 뛰어나가지고 엎드렸는데 여기서 쾅, 저기서 쾅, 불이 펑펑나는거에요. 너무 무서운거에요”

북한과 가까이 있어 포성에 익숙한 연평도 주민들에게도 이번 포격은 그야말로 몸서리쳐지는 순간이었습니다.

<인터뷰> 박옥화 : “아주 난 그런 것 처음 봤어요. 지금은 뭐 상황은 불 난 집은 불도 못 끄고 있데요”

지축을 흔드는 폭발음과 도로 곳곳에 흩어져 있는 포탄 자국, 어제 오후 연평도는 전시 상황 그대로였습니다.

KBS 뉴스 노태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