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평도 주민 방공호에서 불안한 하룻밤
입력 2010.11.24 (08:04)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연평도에 남아 있는 주민들은 방공호에서 추위와 공포에 떨며 뜬눈으로 밤을 지샜습니다.

김영인 기자입니다.

<리포트>

연평도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주민들은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방공호 10여 곳에 나뉘어 밤을 보냈습니다.

혹시 있을지 모를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 때문입니다.

주민들은 촛불과 담요에 의지하며 추위와 어둠을 견뎌야 했습니다.

<녹취> 최성일(연평면 주민) : "대피소는 40년이 넘었어요. 지금 낡고 전기도 안 들어오고 주민들은 추위에 떨고 있고, 공포속에 있는데……."

노약자와 아이들은 공포에 질려 밤새 흐느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피한 사람들 가운데는 포탄 파편에 맞아 이마를 다치거나, 폭발음에 고막이 상한 주민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최성일(연평면 주민) : "지금 제가 답답한 건 주민들이 육지로 지금 피난을 해야 하는데 피난할 수 있는 배도 안 되고……."

산불도 강풍 때문에 계속 번지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불이 어디로 얼마나 확산될 지 알 수 없어 불안해 하고 있습니다.

<녹취> 임종택(한전 파견 직원) : "연기가 좀 나는 것 같고요. 한쪽에 벌겋벌겋한게 진화가 아직 안 된 거 같아요."

이런 상황에, 통신이 두절되며 휴대전화 연결까지 되지 않아 방공호 속 주민들은 고립감에 시달려야 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인입니다.
  • 연평도 주민 방공호에서 불안한 하룻밤
    • 입력 2010-11-24 08:04:33
    뉴스광장
<앵커 멘트>

연평도에 남아 있는 주민들은 방공호에서 추위와 공포에 떨며 뜬눈으로 밤을 지샜습니다.

김영인 기자입니다.

<리포트>

연평도에서 빠져나오지 못한 주민들은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방공호 10여 곳에 나뉘어 밤을 보냈습니다.

혹시 있을지 모를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 때문입니다.

주민들은 촛불과 담요에 의지하며 추위와 어둠을 견뎌야 했습니다.

<녹취> 최성일(연평면 주민) : "대피소는 40년이 넘었어요. 지금 낡고 전기도 안 들어오고 주민들은 추위에 떨고 있고, 공포속에 있는데……."

노약자와 아이들은 공포에 질려 밤새 흐느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대피한 사람들 가운데는 포탄 파편에 맞아 이마를 다치거나, 폭발음에 고막이 상한 주민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최성일(연평면 주민) : "지금 제가 답답한 건 주민들이 육지로 지금 피난을 해야 하는데 피난할 수 있는 배도 안 되고……."

산불도 강풍 때문에 계속 번지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불이 어디로 얼마나 확산될 지 알 수 없어 불안해 하고 있습니다.

<녹취> 임종택(한전 파견 직원) : "연기가 좀 나는 것 같고요. 한쪽에 벌겋벌겋한게 진화가 아직 안 된 거 같아요."

이런 상황에, 통신이 두절되며 휴대전화 연결까지 되지 않아 방공호 속 주민들은 고립감에 시달려야 했습니다.

KBS 뉴스 김영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