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백령도, 비상대피령 유지…다소 ‘안정’
입력 2010.11.24 (13:42) 수정 2010.11.24 (17:3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연평도 뿐 아니라 백령도 등 서해 5도 지역 전체 주민들에 대한 비상 대피령도 여전히 유지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하루 밤을 지새면서 다소 평온함을 되찾는 분위기입니다.

이철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어제 오후, 백령도에서는 긴급 대피 방송이 반복됐습니다.

<녹취> "실제 상황이오니 한 분도 빠짐없이 대피소로 피신해 주시기 바랍니다"

할머니는 이불만 들고 대피소로 향합니다.

희미한 대피소 내부는 곧 주민들로 가득 찹니다.

주민들은 겹겹이 이불을 뒤집어쓰고 추위를 견뎌봅니다.

<녹취>주민 : "방공호 조금 있으면 꽉 차니까 빨리 와"

어제 오후 4시 주민 대피령이 내려지면서 백령도와 대청도, 소청도 등 서해 5도 지역 주민 5천 5백여 명이 대피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의 포격이 멈추고 하룻밤이 지나면서 다소 안정을 되찾는 분위기입니다.

일부 주민들은 대피소에서 나와 집으로 돌아갔고 상점들도 영업을 재개했습니다.

<녹취>정해인(백령면사무소 직원) : "아무래도 하루 지나니까 가시고 안심이 되시는지 그런 경향이 좀 있어요. 가게나 식당 같은 경우 지금 거의 다 영업을 하고 있어요."

국토해양부는 그러나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인천 등지에서 서해 5도로 가는 모든 선박의 운항을 중단시킨 상태입니다.

또 서해상과 수도권 일대에 헬기와 경비행기 운항도 여전히 금지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철호입니다.
  • 백령도, 비상대피령 유지…다소 ‘안정’
    • 입력 2010-11-24 13:42:43
    • 수정2010-11-24 17:30:15
    뉴스 12
<앵커 멘트>

연평도 뿐 아니라 백령도 등 서해 5도 지역 전체 주민들에 대한 비상 대피령도 여전히 유지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하루 밤을 지새면서 다소 평온함을 되찾는 분위기입니다.

이철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어제 오후, 백령도에서는 긴급 대피 방송이 반복됐습니다.

<녹취> "실제 상황이오니 한 분도 빠짐없이 대피소로 피신해 주시기 바랍니다"

할머니는 이불만 들고 대피소로 향합니다.

희미한 대피소 내부는 곧 주민들로 가득 찹니다.

주민들은 겹겹이 이불을 뒤집어쓰고 추위를 견뎌봅니다.

<녹취>주민 : "방공호 조금 있으면 꽉 차니까 빨리 와"

어제 오후 4시 주민 대피령이 내려지면서 백령도와 대청도, 소청도 등 서해 5도 지역 주민 5천 5백여 명이 대피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의 포격이 멈추고 하룻밤이 지나면서 다소 안정을 되찾는 분위기입니다.

일부 주민들은 대피소에서 나와 집으로 돌아갔고 상점들도 영업을 재개했습니다.

<녹취>정해인(백령면사무소 직원) : "아무래도 하루 지나니까 가시고 안심이 되시는지 그런 경향이 좀 있어요. 가게나 식당 같은 경우 지금 거의 다 영업을 하고 있어요."

국토해양부는 그러나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인천 등지에서 서해 5도로 가는 모든 선박의 운항을 중단시킨 상태입니다.

또 서해상과 수도권 일대에 헬기와 경비행기 운항도 여전히 금지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철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