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김우진 결승행…양궁 싹쓸이 눈앞
입력 2010.11.24 (16:53) 수정 2010.11.24 (17:01) 연합뉴스
한국 양궁의 차세대 대들보 김우진(18.충북체고)이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결승에 올라 은메달을 확보했다.

김우진은 24일 중국 광둥성 광저우의 아오티 아처리 레인지에서 열린 대회 남자 개인전 준결승에서 중국의 에이스 싱위를 6-2(28-28 29-29 29-27 29-27)로 따돌렸다.

김우진은 결승전에서 인도의 타룬디프 라이와 금메달을 두고 다툰다. 라이는 8강전에서 한국의 주장 오진혁을 풀세트 끝에 따돌린 다크호스다.

초반부터 팽팽한 승부였으나 승리는 후반 집중력이 강한 김우진의 몫이었다.

김우진과 싱유는 1세트에 똑같이 9점-9점-10점을 쏘아 비겼고 2세트에도 10점 2개, 9점 1개씩을 쏘아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김우진은 세트 스코어 2-2로 맞선 3세트에 9점-10점-10점을 기록했고 싱유가 첫발에 8점을 쏘면서 손쉽게 세트를 따냈다.

김우진은 4세트에서 9점-10점-10점을 쏘아 8점- 9점-10점에 그친 싱위를 29-27로 따돌리고 결승 진출을 확정했다.
  • 김우진 결승행…양궁 싹쓸이 눈앞
    • 입력 2010-11-24 16:53:54
    • 수정2010-11-24 17:01:53
    연합뉴스
한국 양궁의 차세대 대들보 김우진(18.충북체고)이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결승에 올라 은메달을 확보했다.

김우진은 24일 중국 광둥성 광저우의 아오티 아처리 레인지에서 열린 대회 남자 개인전 준결승에서 중국의 에이스 싱위를 6-2(28-28 29-29 29-27 29-27)로 따돌렸다.

김우진은 결승전에서 인도의 타룬디프 라이와 금메달을 두고 다툰다. 라이는 8강전에서 한국의 주장 오진혁을 풀세트 끝에 따돌린 다크호스다.

초반부터 팽팽한 승부였으나 승리는 후반 집중력이 강한 김우진의 몫이었다.

김우진과 싱유는 1세트에 똑같이 9점-9점-10점을 쏘아 비겼고 2세트에도 10점 2개, 9점 1개씩을 쏘아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김우진은 세트 스코어 2-2로 맞선 3세트에 9점-10점-10점을 기록했고 싱유가 첫발에 8점을 쏘면서 손쉽게 세트를 따냈다.

김우진은 4세트에서 9점-10점-10점을 쏘아 8점- 9점-10점에 그친 싱위를 29-27로 따돌리고 결승 진출을 확정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