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황선옥, 마스터즈 금! ‘24년만 4관왕’
입력 2010.11.24 (21:02) 수정 2010.11.24 (21:23) 연합뉴스
한국 선수단 대회 첫 4관왕..1986년 이후 처음
최진아 마스터즈 동메달


한국 여자 볼링의 차세대 간판 황선옥(22.평택시청)이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여자 마스터즈에서 금메달을 거머쥐며 한국 선수로는 1986년 서울 대회 이후 처음으로 4관왕에 올랐다.

황선옥은 대회 12일째인 24일 광저우 톈허 볼링관에서 열린 여자 마스터즈 최종 챔피언 결정전에서 2게임 합계 482점을 기록, 2-3위 결정전 승자인 싱가포르의 셰리 탠(472점)을 따돌리고 우승했다.

지난 16일 여자 개인전과 22일 5인조, 개인종합 우승으로 3관왕이었던 황선옥은 마스터즈 우승으로 이번 대회에서 한국 선수 중 처음으로 대회 4관왕에 올랐다.

지난 1986년 서울 대회 때 4관왕에 올랐던 양창훈(양궁)과 유진선(테니스) 이후 24년만에 첫 4관왕이기도 하다.

함께 마스터즈 결승에 진출했던 최진아(26.대전시청)는 탠과 2-3위 결정전에서 191-266으로 져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예선 1위로 마스터즈 최종전에 직행한 황선옥은 2-3위전에서 최진아(26.대전시청)을 꺾고 올라온 탠을 첫 게임에서 278-258점으로 누른 뒤 두 번째 게임에서는 204-214로 졌지만 앞서 벌어놓은 점수 덕에 10점 차로 승리를 안았다.

싱가포르의 에이스 탠이 마지막까지 추격의 고삐를 죄며 위협해왔지만 황선옥은 위기 상황에서 고도의 집중력을 발휘하는 `뚝심'으로 승리를 지켜냈다.

첫 프레임을 스트라이크로 산뜻하게 출발한 황선옥은 첫 게임 초반 1-2프레임에서 연속 스트라이크를 친 탠이 치고 올라가는 사이 2프레임에서 8스페어를 치는 바람에 9점 차이로 뒤처졌다.

이내 집중력을 되찾은 황선옥은 스트라이크 행진을 이어가며 역전에 성공했다.

3프레임부터 9개 연속 스트라이크를 친 황선옥은 첫 게임에서 278점을 기록, 3프레임과 9프레임에서 9스페어를 기록한 탠을 20점 차이로 따돌렸다.

두 번째 게임에서 1-2프레임 연속 스트라이크를 기록한 황선옥은 3번째 프레임에서 핀 1개를 놓치는 실수를 저질러 9스페어로 점수를 쌓은 탠에게 불과 10점 차이로 쫓기게 됐다.

하지만 황선옥은 더 이상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4-5 프레임에서 2연속 스트라이크를 포함해 모두 4번의 스트라이크를 더 치고 나머지는 모두 9스페어로 막아냈다.

3~5프레임 연속 스트라이크로 따라붙던 탠은 게임 중반 8스페어와 9스페어에 그쳐 더는 점수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 황선옥, 마스터즈 금! ‘24년만 4관왕’
    • 입력 2010-11-24 21:02:22
    • 수정2010-11-24 21:23:07
    연합뉴스
한국 선수단 대회 첫 4관왕..1986년 이후 처음
최진아 마스터즈 동메달


한국 여자 볼링의 차세대 간판 황선옥(22.평택시청)이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여자 마스터즈에서 금메달을 거머쥐며 한국 선수로는 1986년 서울 대회 이후 처음으로 4관왕에 올랐다.

황선옥은 대회 12일째인 24일 광저우 톈허 볼링관에서 열린 여자 마스터즈 최종 챔피언 결정전에서 2게임 합계 482점을 기록, 2-3위 결정전 승자인 싱가포르의 셰리 탠(472점)을 따돌리고 우승했다.

지난 16일 여자 개인전과 22일 5인조, 개인종합 우승으로 3관왕이었던 황선옥은 마스터즈 우승으로 이번 대회에서 한국 선수 중 처음으로 대회 4관왕에 올랐다.

지난 1986년 서울 대회 때 4관왕에 올랐던 양창훈(양궁)과 유진선(테니스) 이후 24년만에 첫 4관왕이기도 하다.

함께 마스터즈 결승에 진출했던 최진아(26.대전시청)는 탠과 2-3위 결정전에서 191-266으로 져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예선 1위로 마스터즈 최종전에 직행한 황선옥은 2-3위전에서 최진아(26.대전시청)을 꺾고 올라온 탠을 첫 게임에서 278-258점으로 누른 뒤 두 번째 게임에서는 204-214로 졌지만 앞서 벌어놓은 점수 덕에 10점 차로 승리를 안았다.

싱가포르의 에이스 탠이 마지막까지 추격의 고삐를 죄며 위협해왔지만 황선옥은 위기 상황에서 고도의 집중력을 발휘하는 `뚝심'으로 승리를 지켜냈다.

첫 프레임을 스트라이크로 산뜻하게 출발한 황선옥은 첫 게임 초반 1-2프레임에서 연속 스트라이크를 친 탠이 치고 올라가는 사이 2프레임에서 8스페어를 치는 바람에 9점 차이로 뒤처졌다.

이내 집중력을 되찾은 황선옥은 스트라이크 행진을 이어가며 역전에 성공했다.

3프레임부터 9개 연속 스트라이크를 친 황선옥은 첫 게임에서 278점을 기록, 3프레임과 9프레임에서 9스페어를 기록한 탠을 20점 차이로 따돌렸다.

두 번째 게임에서 1-2프레임 연속 스트라이크를 기록한 황선옥은 3번째 프레임에서 핀 1개를 놓치는 실수를 저질러 9스페어로 점수를 쌓은 탠에게 불과 10점 차이로 쫓기게 됐다.

하지만 황선옥은 더 이상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4-5 프레임에서 2연속 스트라이크를 포함해 모두 4번의 스트라이크를 더 치고 나머지는 모두 9스페어로 막아냈다.

3~5프레임 연속 스트라이크로 따라붙던 탠은 게임 중반 8스페어와 9스페어에 그쳐 더는 점수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