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태경, 허들 3위! ‘중국 벽 높았다’
입력 2010.11.24 (21:36) 수정 2010.11.24 (22:54) 포토뉴스
박태경, 허들 동메달 ‘중국 벽 높았다’

박태경이 24일 중국 광저우 아오티 주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110m 허들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딴 류샹(왼쪽)과 은메달을 딴 시둥펑 등 중국 선수들 사이에서 3위로 결승라인을 통과하고 있다.

값진 동메달 획득
박태경이 24일 중국 광저우 아오티 주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110m 허들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딴 류샹(왼쪽)과 은메달을 딴 시둥펑 등 중국 선수들 사이에서 3위로 결승라인을 통과하고 있다.
‘다음엔 금 딸게요’
24일 중국 광저우 아오티 주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110m 허들 결승전에서 동메달을 딴 박태경이 경기를 마치고 나서 태극기를 몸에 두르고 밝게 웃고 있다.
높기만한 중국의 벽
박태경이 24일 중국 광저우 아오티 주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110m 허들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딴 류샹(왼쪽)과 은메달을 딴 시둥펑 등 중국 선수들 사이에서 힘차게 뛰고 있다.
류샹을 잡자
24일 중국 광저우 아오티 주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110m 허들 결승전에서 박태경, 류샹 등 출전 선수들이 힘차게 허들을 넘고 있다.
역시 황색탄환
24일 중국 광저우 아오티 주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110m 허들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류샹과 3위를 차지한 박태경 등 출전 선수들이 힘차게 허들을 넘고 있다.
중국을 넘어라!
박태경이 24일 중국 광저우 아오티 주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110m 허들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딴 류샹(왼쪽)과 은메달을 딴 시둥펑 등 중국 선수들 사이에서 힘차게 허들을 넘고 있다.
결승선은 어디에?
24일 중국 광저우 아오티 주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110m 허들 결승전에서 박태경, 류샹 등 출전선수들이 힘차게 허들을 넘고 있다.
‘중국 영웅’ 류샹, 110m 허들 금메달
24일 중국 광저우 아오티 주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110m 허들 결승전에서 관중들이 금메달리스트 류샹을 연호 하고 있다.
  • 박태경, 허들 3위! ‘중국 벽 높았다’
    • 입력 2010-11-24 21:36:05
    • 수정2010-11-24 22:54:33
    포토뉴스

박태경이 24일 중국 광저우 아오티 주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110m 허들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딴 류샹(왼쪽)과 은메달을 딴 시둥펑 등 중국 선수들 사이에서 3위로 결승라인을 통과하고 있다.

박태경이 24일 중국 광저우 아오티 주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110m 허들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딴 류샹(왼쪽)과 은메달을 딴 시둥펑 등 중국 선수들 사이에서 3위로 결승라인을 통과하고 있다.

박태경이 24일 중국 광저우 아오티 주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110m 허들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딴 류샹(왼쪽)과 은메달을 딴 시둥펑 등 중국 선수들 사이에서 3위로 결승라인을 통과하고 있다.

박태경이 24일 중국 광저우 아오티 주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110m 허들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딴 류샹(왼쪽)과 은메달을 딴 시둥펑 등 중국 선수들 사이에서 3위로 결승라인을 통과하고 있다.

박태경이 24일 중국 광저우 아오티 주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110m 허들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딴 류샹(왼쪽)과 은메달을 딴 시둥펑 등 중국 선수들 사이에서 3위로 결승라인을 통과하고 있다.

박태경이 24일 중국 광저우 아오티 주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110m 허들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딴 류샹(왼쪽)과 은메달을 딴 시둥펑 등 중국 선수들 사이에서 3위로 결승라인을 통과하고 있다.

박태경이 24일 중국 광저우 아오티 주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110m 허들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딴 류샹(왼쪽)과 은메달을 딴 시둥펑 등 중국 선수들 사이에서 3위로 결승라인을 통과하고 있다.

박태경이 24일 중국 광저우 아오티 주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110m 허들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딴 류샹(왼쪽)과 은메달을 딴 시둥펑 등 중국 선수들 사이에서 3위로 결승라인을 통과하고 있다.

박태경이 24일 중국 광저우 아오티 주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110m 허들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딴 류샹(왼쪽)과 은메달을 딴 시둥펑 등 중국 선수들 사이에서 3위로 결승라인을 통과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