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김우진 2관왕…2연속 싹쓸이 위업
입력 2010.11.24 (22:2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국 양궁이 새로운 신화를 썼습니다.



 남자 개인전에서 막내 김우진이 금메달을 따내면서 우리나라는 2개 대회 연속 전종목을 석권했습니다.



 이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초반 팽팽한 접전 속에서 김우진은 2세트 마지막 발 10점으로 기선을 제압했습니다.



인도의 라이에게 3세트를 내줘 다시 동점.



4세트에서도 똑같은 점수를 쏴 불안감이 감돌던 순간.



선에 살짝 걸친 김우진의 첫 화살이 10점으로 판독돼 환호성이 터졌습니다.



운명의 5세트 마지막 한 발.



<인터뷰> 김우진



특히, 김우진은 8강에서 9발 가운데 8발을 10점에 쏴 신궁 계보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남자 2관왕에 오른 김우진까지 한국양궁은 2회 연속 4종목 모두 우승하며 최강의 위상을 확인했습니다.



김우진이라는 새로운 보물까지 발견한 한국양궁의 2연속 전관왕은 아시안게임 역사에 위대한 기록으로 남게 됐습니다.



광저우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 김우진 2관왕…2연속 싹쓸이 위업
    • 입력 2010-11-24 22:28:22
    뉴스 9
<앵커 멘트>



한국 양궁이 새로운 신화를 썼습니다.



 남자 개인전에서 막내 김우진이 금메달을 따내면서 우리나라는 2개 대회 연속 전종목을 석권했습니다.



 이진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초반 팽팽한 접전 속에서 김우진은 2세트 마지막 발 10점으로 기선을 제압했습니다.



인도의 라이에게 3세트를 내줘 다시 동점.



4세트에서도 똑같은 점수를 쏴 불안감이 감돌던 순간.



선에 살짝 걸친 김우진의 첫 화살이 10점으로 판독돼 환호성이 터졌습니다.



운명의 5세트 마지막 한 발.



<인터뷰> 김우진



특히, 김우진은 8강에서 9발 가운데 8발을 10점에 쏴 신궁 계보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남자 2관왕에 오른 김우진까지 한국양궁은 2회 연속 4종목 모두 우승하며 최강의 위상을 확인했습니다.



김우진이라는 새로운 보물까지 발견한 한국양궁의 2연속 전관왕은 아시안게임 역사에 위대한 기록으로 남게 됐습니다.



광저우 KBS 뉴스 이진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