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세군 자선냄비 오늘부터 모금
입력 2010.12.01 (06:07) 수정 2010.12.01 (11:03) 문화
연말연시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한 구세군의 자선냄비 모금이 오늘부터 시작됐습니다.

구세군은 오늘 오전 11시 서울시청 광장에서 자선냄비 시종식을 갖고, 전국 76개 지역 3백여 곳에서 모금 활동에 들어갔습니다.

지역마다 시작 날짜는 다르지만 마감은 오는 24일 자정까집니다.

지난해 모금액은 40억 원이었고, 올해 모금 목표액은 42억 원입니다.

구세군 자선냄비는 1891년 미국 샌프란시스코 해안에 좌초한 난파선의 난민과 샌프란시스코 빈민을 돕기 위해 구세군이 거리에 큰 솥을 걸고 "이 솥을 끓게 합시다"라며 시작한 이래 118개국으로 전파됐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1928년 12월 15일 구세군 한국 사령관이던 스웨덴 선교사 조셉 바아 사관이 명동거리에서 처음으로 선보였습니다.
  • 구세군 자선냄비 오늘부터 모금
    • 입력 2010-12-01 06:07:35
    • 수정2010-12-01 11:03:28
    문화
연말연시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한 구세군의 자선냄비 모금이 오늘부터 시작됐습니다.

구세군은 오늘 오전 11시 서울시청 광장에서 자선냄비 시종식을 갖고, 전국 76개 지역 3백여 곳에서 모금 활동에 들어갔습니다.

지역마다 시작 날짜는 다르지만 마감은 오는 24일 자정까집니다.

지난해 모금액은 40억 원이었고, 올해 모금 목표액은 42억 원입니다.

구세군 자선냄비는 1891년 미국 샌프란시스코 해안에 좌초한 난파선의 난민과 샌프란시스코 빈민을 돕기 위해 구세군이 거리에 큰 솥을 걸고 "이 솥을 끓게 합시다"라며 시작한 이래 118개국으로 전파됐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1928년 12월 15일 구세군 한국 사령관이던 스웨덴 선교사 조셉 바아 사관이 명동거리에서 처음으로 선보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