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민 70.6% “교전규칙 넘어 강력 대응”
입력 2010.12.01 (06:07) 정치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과 관련해 KBS가 지난 주말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70.6%는 앞으로 교전규칙을 넘어 강력 대응해야 한다고 응답했습니다.

교전규칙에 따라야 한다는 의견은 28.4%로 나타났습니다.

북한의 연평도 포격에 대해서는 62.3%가 단순한 무력도발, 35.1%는 사실상의 전쟁행위라고 답했습니다.

북한의 도발 이유로는 후계 승계 목적이 53.6%로 가장 많았고 남한의 대북 지원 유도 17.6%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우리 정부의 대응에 대해서는 78.3%가 부적절했다고 답했습니다.

또 응답자의 51.8%는 서해 5도 뿐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도 추가 도발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그러나 정부가 밝힌 단호한 대응 의지가 앞으로 잘 지켜질 것으로 보느냐에 대해서는 그렇다가 48.8, 그렇지 않다가 48.2%로 전망이 갈렸습니다.

향후 대북정책은 강력한 대북 압박이 44%로 가장 높았고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주변국과 공조, 남북 대화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이번 조사는 KBS가 미디어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주말 전국의 성인 남녀 천 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 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 포인틉니다.
  • 국민 70.6% “교전규칙 넘어 강력 대응”
    • 입력 2010-12-01 06:07:38
    정치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과 관련해 KBS가 지난 주말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70.6%는 앞으로 교전규칙을 넘어 강력 대응해야 한다고 응답했습니다.

교전규칙에 따라야 한다는 의견은 28.4%로 나타났습니다.

북한의 연평도 포격에 대해서는 62.3%가 단순한 무력도발, 35.1%는 사실상의 전쟁행위라고 답했습니다.

북한의 도발 이유로는 후계 승계 목적이 53.6%로 가장 많았고 남한의 대북 지원 유도 17.6%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우리 정부의 대응에 대해서는 78.3%가 부적절했다고 답했습니다.

또 응답자의 51.8%는 서해 5도 뿐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도 추가 도발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그러나 정부가 밝힌 단호한 대응 의지가 앞으로 잘 지켜질 것으로 보느냐에 대해서는 그렇다가 48.8, 그렇지 않다가 48.2%로 전망이 갈렸습니다.

향후 대북정책은 강력한 대북 압박이 44%로 가장 높았고 6자회담 재개를 위한 주변국과 공조, 남북 대화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이번 조사는 KBS가 미디어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주말 전국의 성인 남녀 천 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 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 포인틉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