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취리히에 뜬 베컴 ‘역시 인기만점’
입력 2010.12.01 (07:41) 포토뉴스
취리히에 뜬 베컴 ‘역시 인기 만점’

1일(한국시각) 스위스 취리히에서 2018, 2022 월드컵 유치 발표를 하루 앞두고 잉글랜드(2014년 개최지) 홍보대사 데이비드 베컴이 취리히의 한 학교에 방문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실내에서 한 판 해볼까
1일(이하 한국시각) 스위스 취리히에서 2018, 2022 월드컵 유치 발표를 하루 앞두고 잉글랜드(2014년 개최지) 홍보대사 데이비드 베컴이 취리히의 한 학교에 방문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학생들도 만만치 않네
1일(한국시각) 스위스 취리히에서 2018, 2022 월드컵 유치 발표를 하루 앞두고 잉글랜드(2014년 개최지) 홍보대사 데이비드 베컴이 취리히의 한 학교에 방문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오 제법인데?
1일(한국시각) 스위스 취리히에서 2018, 2022 월드컵 유치 발표를 하루 앞두고 잉글랜드(2014년 개최지) 홍보대사 데이비드 베컴이 취리히의 한 학교에 방문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좋은 경기였어’
1일(한국시각) 스위스 취리히에서 2018, 2022 월드컵 유치 발표를 하루 앞두고 잉글랜드(2014년 개최지) 홍보대사 데이비드 베컴이 취리히의 한 학교에 방문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실력 발휘 좀 해볼까
1일(한국시각) 스위스 취리히에서 2018, 2022 월드컵 유치 발표를 하루 앞두고 잉글랜드(2014년 개최지) 홍보대사 데이비드 베컴이 취리히의 한 학교에 방문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사인 받을래요
1일(한국시각) 스위스 취리히에서 2018, 2022 월드컵 유치 발표를 하루 앞두고 잉글랜드(2014년 개최지) 홍보대사 데이비드 베컴이 취리히의 한 학교에 방문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저 모르신다고요?’
1일(한국시각) 스위스 취리히에서 2018, 2022 월드컵 유치 발표를 하루 앞두고 잉글랜드(2014년 개최지) 홍보대사 데이비드 베컴이 취리히의 한 학교에 방문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사인공세 ‘바쁘다 바빠’
1일(한국시각) 스위스 취리히에서 2018, 2022 월드컵 유치 발표를 하루 앞두고 잉글랜드(2014년 개최지) 홍보대사 데이비드 베컴이 취리히의 한 학교에 방문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베컴을 실제로 보다니…
1일(한국시각) 스위스 취리히에서 2018, 2022 월드컵 유치 발표를 하루 앞두고 잉글랜드(2014년 개최지) 홍보대사 데이비드 베컴이 취리히의 한 학교에 방문해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동안, 학생들이 사진을 찍고 있다.
눈 위의 신사
1일(한국시각) 스위스 취리히에서 2018, 2022 월드컵 유치 발표를 하루 앞두고 잉글랜드(2014년 개최지) 홍보대사 데이비드 베컴이 취리히의 한 학교를 방문하고 있다.
살인미소 작렬
1일(한국시각) 스위스 취리히에서 2018, 2022 월드컵 유치 발표를 하루 앞두고 잉글랜드(2014년 개최지) 홍보대사 데이비드 베컴이 취리히의 한 학교를 방문하고 있다.
‘학생들 만날 생각하니 두근두근’
1일(한국시각) 스위스 취리히에서 2018, 2022 월드컵 유치 발표를 하루 앞두고 잉글랜드(2014년 개최지) 홍보대사 데이비드 베컴이 취리히의 한 학교를 방문하고 있다.
  • 취리히에 뜬 베컴 ‘역시 인기만점’
    • 입력 2010-12-01 07:41:55
    포토뉴스

1일(한국시각) 스위스 취리히에서 2018, 2022 월드컵 유치 발표를 하루 앞두고 잉글랜드(2014년 개최지) 홍보대사 데이비드 베컴이 취리히의 한 학교에 방문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1일(한국시각) 스위스 취리히에서 2018, 2022 월드컵 유치 발표를 하루 앞두고 잉글랜드(2014년 개최지) 홍보대사 데이비드 베컴이 취리히의 한 학교에 방문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1일(한국시각) 스위스 취리히에서 2018, 2022 월드컵 유치 발표를 하루 앞두고 잉글랜드(2014년 개최지) 홍보대사 데이비드 베컴이 취리히의 한 학교에 방문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1일(한국시각) 스위스 취리히에서 2018, 2022 월드컵 유치 발표를 하루 앞두고 잉글랜드(2014년 개최지) 홍보대사 데이비드 베컴이 취리히의 한 학교에 방문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1일(한국시각) 스위스 취리히에서 2018, 2022 월드컵 유치 발표를 하루 앞두고 잉글랜드(2014년 개최지) 홍보대사 데이비드 베컴이 취리히의 한 학교에 방문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1일(한국시각) 스위스 취리히에서 2018, 2022 월드컵 유치 발표를 하루 앞두고 잉글랜드(2014년 개최지) 홍보대사 데이비드 베컴이 취리히의 한 학교에 방문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1일(한국시각) 스위스 취리히에서 2018, 2022 월드컵 유치 발표를 하루 앞두고 잉글랜드(2014년 개최지) 홍보대사 데이비드 베컴이 취리히의 한 학교에 방문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1일(한국시각) 스위스 취리히에서 2018, 2022 월드컵 유치 발표를 하루 앞두고 잉글랜드(2014년 개최지) 홍보대사 데이비드 베컴이 취리히의 한 학교에 방문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1일(한국시각) 스위스 취리히에서 2018, 2022 월드컵 유치 발표를 하루 앞두고 잉글랜드(2014년 개최지) 홍보대사 데이비드 베컴이 취리히의 한 학교에 방문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1일(한국시각) 스위스 취리히에서 2018, 2022 월드컵 유치 발표를 하루 앞두고 잉글랜드(2014년 개최지) 홍보대사 데이비드 베컴이 취리히의 한 학교에 방문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1일(한국시각) 스위스 취리히에서 2018, 2022 월드컵 유치 발표를 하루 앞두고 잉글랜드(2014년 개최지) 홍보대사 데이비드 베컴이 취리히의 한 학교에 방문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1일(한국시각) 스위스 취리히에서 2018, 2022 월드컵 유치 발표를 하루 앞두고 잉글랜드(2014년 개최지) 홍보대사 데이비드 베컴이 취리히의 한 학교에 방문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1일(한국시각) 스위스 취리히에서 2018, 2022 월드컵 유치 발표를 하루 앞두고 잉글랜드(2014년 개최지) 홍보대사 데이비드 베컴이 취리히의 한 학교에 방문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