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산업생산 22개월 만에 최대 감소…경기 둔화
입력 2010.12.01 (08:15) 수정 2010.12.01 (08:2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산업생산이 22개월 만에 가장 많이 줄었습니다.

제조업체들의 다음달에 대한 전망도 좋지 않아 경기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이영섭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주력 수출 품목의 생산 부진으로 10월 산업생산이 매우 줄어들었습니다.

특히 반도체와 부품 생산은 전달에 비해 -8.7% 자동차는 -12.4% 를 기록했습니다.

이러다 보니 산업생산은 전 월 대비 4.2% 감소해 석달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습니다.

감소폭도 지난 2008년 12월 이후 22개월 만에 최대칩니다.

<인터뷰> 정규돈(통계청 국장) : "재고가 작년보다 늘어났기 때문에 지난달에 비해 재고 줄이기 위해 생산 조정한 걸로 보입니다."

전체 산업생산 감소의 81%를 차지한 반도체와 자동차의 영향으로 제조업 평균 가동률은 79.5%로 전월에 비해 2.0%포인트 하락했습니다.

설비투자와 기계수주도 전월대비 각각 9.5%,15.4% 감소했습니다.

특히 앞으로의 경기상황을 예고하는 선행지수 전년동월비는 10개월째 하락세를 이어갔습니다.

<인터뷰> 강준구(LG경제연구원 책임연구원) : 경기가 다시 하강국면으로 진입했다라고 해석하긴 좀 이른 시점입니다. 다만 가팔랐던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제조업 업황 지수도 한달만에 하락세로 돌아서면서 경기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뉴스 이영섭입니다.
  • 산업생산 22개월 만에 최대 감소…경기 둔화
    • 입력 2010-12-01 08:15:21
    • 수정2010-12-01 08:20:14
    뉴스광장
<앵커 멘트>

산업생산이 22개월 만에 가장 많이 줄었습니다.

제조업체들의 다음달에 대한 전망도 좋지 않아 경기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이영섭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주력 수출 품목의 생산 부진으로 10월 산업생산이 매우 줄어들었습니다.

특히 반도체와 부품 생산은 전달에 비해 -8.7% 자동차는 -12.4% 를 기록했습니다.

이러다 보니 산업생산은 전 월 대비 4.2% 감소해 석달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습니다.

감소폭도 지난 2008년 12월 이후 22개월 만에 최대칩니다.

<인터뷰> 정규돈(통계청 국장) : "재고가 작년보다 늘어났기 때문에 지난달에 비해 재고 줄이기 위해 생산 조정한 걸로 보입니다."

전체 산업생산 감소의 81%를 차지한 반도체와 자동차의 영향으로 제조업 평균 가동률은 79.5%로 전월에 비해 2.0%포인트 하락했습니다.

설비투자와 기계수주도 전월대비 각각 9.5%,15.4% 감소했습니다.

특히 앞으로의 경기상황을 예고하는 선행지수 전년동월비는 10개월째 하락세를 이어갔습니다.

<인터뷰> 강준구(LG경제연구원 책임연구원) : 경기가 다시 하강국면으로 진입했다라고 해석하긴 좀 이른 시점입니다. 다만 가팔랐던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제조업 업황 지수도 한달만에 하락세로 돌아서면서 경기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KBS뉴스 이영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