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1월 물가 3.3%↑…신선식품 37.4% 급등
입력 2010.12.01 (08:19) 수정 2010.12.01 (09:13) 경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한 달 만에 다시 3%대로 내려왔습니다.

그러나 이상 기온 등에 따른 작황 부진이 이어지면서 생선과 채소 등 신선식품지수는 37.4%나 올랐습니다.

통계청이 조사해 발표한 11월 소비자물가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3.3% 올랐지만 10월의 4.1%보다는 상승률이 둔화되며 한 달 만에 3%대로 복귀했습니다.

또 전월대비로는 소비자 물가는 0.6% 떨어지며 5개월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습니다.

생선ㆍ채소ㆍ과실류 등 신선식품 지수도 전달보다 11.3% 하락했지만,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서는 37.4% 올라 여전히 높은 상승세를 보였습니다.

농산물ㆍ석유류를 제외한 근원물가는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8% 상승하고 전달에 비해서도 0.1% 올랐습니다.

작년 동월 대비 물가가 많이 오른 품목은 농축수산물 가운데 무가 178%로 가장 높았고, 배추 140%, 파 113% 등 김장재료들이 100% 이상 올라 평년보다 높은 가격을 보였습니다.

또 마늘 97%, 토마토 104%, 귤 41%, 오징어 48%, 고등어 39% 등도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

공업제품 중에서는 국제 금값 급등에 따라 금반지가 18% 올랐습니다.
  • 11월 물가 3.3%↑…신선식품 37.4% 급등
    • 입력 2010-12-01 08:19:56
    • 수정2010-12-01 09:13:42
    경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한 달 만에 다시 3%대로 내려왔습니다.

그러나 이상 기온 등에 따른 작황 부진이 이어지면서 생선과 채소 등 신선식품지수는 37.4%나 올랐습니다.

통계청이 조사해 발표한 11월 소비자물가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3.3% 올랐지만 10월의 4.1%보다는 상승률이 둔화되며 한 달 만에 3%대로 복귀했습니다.

또 전월대비로는 소비자 물가는 0.6% 떨어지며 5개월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습니다.

생선ㆍ채소ㆍ과실류 등 신선식품 지수도 전달보다 11.3% 하락했지만,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서는 37.4% 올라 여전히 높은 상승세를 보였습니다.

농산물ㆍ석유류를 제외한 근원물가는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8% 상승하고 전달에 비해서도 0.1% 올랐습니다.

작년 동월 대비 물가가 많이 오른 품목은 농축수산물 가운데 무가 178%로 가장 높았고, 배추 140%, 파 113% 등 김장재료들이 100% 이상 올라 평년보다 높은 가격을 보였습니다.

또 마늘 97%, 토마토 104%, 귤 41%, 오징어 48%, 고등어 39% 등도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

공업제품 중에서는 국제 금값 급등에 따라 금반지가 18% 올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