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장바구니 물가 또 급등…정부 대책 한계
입력 2010.12.01 (11:06) 연합뉴스
정부가 수차례 물가대책을 내놨지만 장바구니물가는 11월에도 급등했다.

'배추 파동' 이후 정부는 중국에서 배추와 무를 대거 수입하고 깐마늘 공급도 늘리는 등 부산하게 대책을 마련했으나 여전히 작년보다 곱절 이상 비싸 정책의 약발이 제대로 듣지 않는 모습이다.

정부는 배추와 무 등이 평년보다 높은 가격을 유지하고 있어 현재 추진 중인 수급안정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하고 필요하다면 추가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채소류 두자릿수 상승률 1년째 지속

1일 통계청이 발표한 11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신선채소는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54.8% 급등했다.

신선채소의 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은 지난해 12월 11.9%를 기록한 이후 12개월 연속 두자릿수의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특히 6월에 20.5%를 기록한 이후 7월 24.0%, 8월 24.7%, 9월 84.5%, 10월 100.7% 등 천정부지로 치솟았다.

11월 상승률은 10월의 절반을 조금 넘는 수준으로 꺾였지만, 주요 품목들은 2배 이상 오른 상태다.

정부가 가격안정에 가장 힘을 쏟은 무와 배추는 각각 지난해 11월보다 각각 178.9%, 140.8% 급등했다. 이는 10월의 275%(무), 261%(배추)에 비해 큰 폭으로 내린 것이지만 여전히 평년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높은 수준이다.

마늘은 97.3% 급등해 10월의 102.5%에서 조금 떨어지는 데 그쳐 정부가 깐마늘을 시장에 집중적으로 방출하고 국산 마늘의 저가 판매에 나선 효과가 거의 반영되지 않았다.

아울러 정부가 손대기 어려운 채소류는 급등세를 이어갔다. 특히 양배추는 9월 144.2%에서 10월 286.2%, 11월 315.3% 등으로 최근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으며 파(113.9%)와 양상추(104.1%), 토마토(104.2%), 브로콜리(93.5%) 등도 지난해 11월의 2배 수준이었다.

수산물 가운데 가격이 비교적 낮아 서민들이 주로 사먹는 꽁치(15.8%)와 오징어(48.6%), 고등어(39.0%) 등도 높은 상승세를 이어갔다.

◇정부 "안정세 찾아가고 있다"

정부는 11월 소비자물가지수가 3.3% 상승해 지난달의 4.1%에서 상승폭을 크게 줄인 것을 부각시켰다.

기획재정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전월 대비로는 채소류를 중심으로 농산물 가격이 크게 하락한 가운데 공공서비스요금의 인하도 물가안정에 기여했다"고 밝혔다.

재정부는 "채소류 가격이 평년보다는 높은 가격을 유지하고 있어 정부는 현재 추진 중인 수급안정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해 김장철 가격안정에 집중하고 필요 시 추가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재정부는 또 "11월 소비자물가는 여전히 3%를 상회하고 있으므로 물가안정방안 마련 등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재정부는 8, 9월에 채소값이 폭등할 때는 폭염과 잦은 비, 태풍 등 '하늘 탓'으로 돌리면서 물가안정 대책을 내놨고 10월에 신선식품 상승률이 사상최고치를 기록하자 월말의 가격하락이 반영되지 않았다고 해명하면서 추가 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지금까지 재정부는 채소류의 급등세를 일시적 현상으로 진단했으나 신선식품 상승률은 9월 45.5%, 10월 49.4%에 이어 11월에도 37.4%를 기록해 3개월째 급등세가 이어졌다.

아울러 가중치가 큰 집세가 오름세를 타고 있어 물가 불안심리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우려된다. 11월 집세는 이사철 전세수요 증가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2.2% 올랐다.

다만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연평균 3%를 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됐다.

통계청 양동희 물가동향과장은 "올해 연평균 상승률이 3%를 넘기에는 상당히 어렵다"며 "12월에 전월 대비 상승률이 0.1%로 나오면 대략 연평균 2.8%가 되는데 그 이상이면 2.9%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 장바구니 물가 또 급등…정부 대책 한계
    • 입력 2010-12-01 11:06:53
    연합뉴스
정부가 수차례 물가대책을 내놨지만 장바구니물가는 11월에도 급등했다.

'배추 파동' 이후 정부는 중국에서 배추와 무를 대거 수입하고 깐마늘 공급도 늘리는 등 부산하게 대책을 마련했으나 여전히 작년보다 곱절 이상 비싸 정책의 약발이 제대로 듣지 않는 모습이다.

정부는 배추와 무 등이 평년보다 높은 가격을 유지하고 있어 현재 추진 중인 수급안정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하고 필요하다면 추가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채소류 두자릿수 상승률 1년째 지속

1일 통계청이 발표한 11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신선채소는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54.8% 급등했다.

신선채소의 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은 지난해 12월 11.9%를 기록한 이후 12개월 연속 두자릿수의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특히 6월에 20.5%를 기록한 이후 7월 24.0%, 8월 24.7%, 9월 84.5%, 10월 100.7% 등 천정부지로 치솟았다.

11월 상승률은 10월의 절반을 조금 넘는 수준으로 꺾였지만, 주요 품목들은 2배 이상 오른 상태다.

정부가 가격안정에 가장 힘을 쏟은 무와 배추는 각각 지난해 11월보다 각각 178.9%, 140.8% 급등했다. 이는 10월의 275%(무), 261%(배추)에 비해 큰 폭으로 내린 것이지만 여전히 평년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높은 수준이다.

마늘은 97.3% 급등해 10월의 102.5%에서 조금 떨어지는 데 그쳐 정부가 깐마늘을 시장에 집중적으로 방출하고 국산 마늘의 저가 판매에 나선 효과가 거의 반영되지 않았다.

아울러 정부가 손대기 어려운 채소류는 급등세를 이어갔다. 특히 양배추는 9월 144.2%에서 10월 286.2%, 11월 315.3% 등으로 최근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으며 파(113.9%)와 양상추(104.1%), 토마토(104.2%), 브로콜리(93.5%) 등도 지난해 11월의 2배 수준이었다.

수산물 가운데 가격이 비교적 낮아 서민들이 주로 사먹는 꽁치(15.8%)와 오징어(48.6%), 고등어(39.0%) 등도 높은 상승세를 이어갔다.

◇정부 "안정세 찾아가고 있다"

정부는 11월 소비자물가지수가 3.3% 상승해 지난달의 4.1%에서 상승폭을 크게 줄인 것을 부각시켰다.

기획재정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전월 대비로는 채소류를 중심으로 농산물 가격이 크게 하락한 가운데 공공서비스요금의 인하도 물가안정에 기여했다"고 밝혔다.

재정부는 "채소류 가격이 평년보다는 높은 가격을 유지하고 있어 정부는 현재 추진 중인 수급안정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해 김장철 가격안정에 집중하고 필요 시 추가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재정부는 또 "11월 소비자물가는 여전히 3%를 상회하고 있으므로 물가안정방안 마련 등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재정부는 8, 9월에 채소값이 폭등할 때는 폭염과 잦은 비, 태풍 등 '하늘 탓'으로 돌리면서 물가안정 대책을 내놨고 10월에 신선식품 상승률이 사상최고치를 기록하자 월말의 가격하락이 반영되지 않았다고 해명하면서 추가 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지금까지 재정부는 채소류의 급등세를 일시적 현상으로 진단했으나 신선식품 상승률은 9월 45.5%, 10월 49.4%에 이어 11월에도 37.4%를 기록해 3개월째 급등세가 이어졌다.

아울러 가중치가 큰 집세가 오름세를 타고 있어 물가 불안심리는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우려된다. 11월 집세는 이사철 전세수요 증가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2.2% 올랐다.

다만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연평균 3%를 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됐다.

통계청 양동희 물가동향과장은 "올해 연평균 상승률이 3%를 넘기에는 상당히 어렵다"며 "12월에 전월 대비 상승률이 0.1%로 나오면 대략 연평균 2.8%가 되는데 그 이상이면 2.9%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