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클릭 세계속으로] 스위스 초콜릿 축제
입력 2010.12.01 (13:35) 수정 2010.12.01 (13:38)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이탈리아의 외형과 향기를 풍기는 스위스 남부의 티치노 주 루가노, 관광도시이면서 초콜릿으로도 유명한 이 도시에서 2010 유로 초콜릿 축제가 열렸습니다.



초콜릿 볼은 물론 다양한 견과류를 넣은 초콜릿 과자가 구미를 당깁니다.



초콜릿 크림을 담는 모습이나 초콜릿을 발라 오믈렛을 만드는 모습은 보는 즐거움까지 더하는데요.



어둡고 긴 유럽의 겨울을 초콜릿으로 이기기 위해 제안된 이 초콜릿 축제는 원래 이탈리아에서 20년간 이어져 왔습니다.

지난해부터는 초콜릿 축제가 스위스로 확대되고 6만여 명 축제 현장을 찾았습니다.



<녹취> 발레리아 바시(스위스 시민) : "이 축제가 참 맘에 들어요. 어른을 위해서도 어린이들을 위해서도 다 좋은 것 같아요."



이 축제가 스위스 티치노 주 루가노에서 열리는 특별한 이유가 있습니다.



젖소를 방목해서 키우기 때문에 밀크 초콜릿이 맛좋기로 유명한데요.



스위스 최초의 초콜릿이 17세기에 바로 이곳, 티치노 주에서 탄생했기 때문입니다.



<녹취> 다비드 카노니카(스위스 시민) : "초콜릿 문화는 우리 (스위스의) 전통이죠. 스위스 사람들에게 초콜릿은 곧 삶을 의미합니다."



스위스 국민의 초콜릿 섭취량은 한 명당 연간 12kg으로, 다른 유럽 국가에 비해 2배 이상 많습니다.



전시장에서는 초콜릿에 얽힌 재미있는 기록과 역사를 알려주면서 카카오의 공정무역거래 홍보도 펼칩니다.



<녹취> 부루노 프링겔리(행사 책임자) : "3년 전부터 이 행사와 (카카오) 공정거래위원회가 협력을 시작했고, 더 많이 협의할 생각입니다. 초콜릿 판매량이 많아질수록 생산윤리도 함께 가야 하니까요."



최근 스위스에서는 카카오를 이용한 초콜릿 마사지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녹취> "카카오에 옥수수 가루와 꿀을 넣었어요."



<녹취> "너무 뜨겁지는 않나요?(괜찮아요.)"



카카오는 그동안 울퉁불퉁한 지방의 감소 효과로 화장품 재료로 많이 이용돼 왔는데요.



이제 유럽의 겨울을 이기는 특별한 방법으로 주목받게 된 셈입니다.



<녹취> 줄리아 페로네(초콜릿 마사지 종업원) : "초콜릿 향기는 엔돌핀을 돌게 하기 때문에, 기분을 좋게 만드는 향을 맡으면서 마사지를 받아 정신적인 도움을 얻는 것이죠."



초콜릿은 귀족들의 음료수에서 오늘날의 초콜릿으로 발전했고, 이제는 마사지로도 활용되는 다양한 변신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긴 겨울이 시작되는 유럽에서 초콜릿은 이제 몸과 마음을 훈훈하게 하는 건강 미용 문화의 하나로 자리 잡고 있습니다.
  • [클릭 세계속으로] 스위스 초콜릿 축제
    • 입력 2010-12-01 13:35:51
    • 수정2010-12-01 13:38:51
    지구촌뉴스
이탈리아의 외형과 향기를 풍기는 스위스 남부의 티치노 주 루가노, 관광도시이면서 초콜릿으로도 유명한 이 도시에서 2010 유로 초콜릿 축제가 열렸습니다.



초콜릿 볼은 물론 다양한 견과류를 넣은 초콜릿 과자가 구미를 당깁니다.



초콜릿 크림을 담는 모습이나 초콜릿을 발라 오믈렛을 만드는 모습은 보는 즐거움까지 더하는데요.



어둡고 긴 유럽의 겨울을 초콜릿으로 이기기 위해 제안된 이 초콜릿 축제는 원래 이탈리아에서 20년간 이어져 왔습니다.

지난해부터는 초콜릿 축제가 스위스로 확대되고 6만여 명 축제 현장을 찾았습니다.



<녹취> 발레리아 바시(스위스 시민) : "이 축제가 참 맘에 들어요. 어른을 위해서도 어린이들을 위해서도 다 좋은 것 같아요."



이 축제가 스위스 티치노 주 루가노에서 열리는 특별한 이유가 있습니다.



젖소를 방목해서 키우기 때문에 밀크 초콜릿이 맛좋기로 유명한데요.



스위스 최초의 초콜릿이 17세기에 바로 이곳, 티치노 주에서 탄생했기 때문입니다.



<녹취> 다비드 카노니카(스위스 시민) : "초콜릿 문화는 우리 (스위스의) 전통이죠. 스위스 사람들에게 초콜릿은 곧 삶을 의미합니다."



스위스 국민의 초콜릿 섭취량은 한 명당 연간 12kg으로, 다른 유럽 국가에 비해 2배 이상 많습니다.



전시장에서는 초콜릿에 얽힌 재미있는 기록과 역사를 알려주면서 카카오의 공정무역거래 홍보도 펼칩니다.



<녹취> 부루노 프링겔리(행사 책임자) : "3년 전부터 이 행사와 (카카오) 공정거래위원회가 협력을 시작했고, 더 많이 협의할 생각입니다. 초콜릿 판매량이 많아질수록 생산윤리도 함께 가야 하니까요."



최근 스위스에서는 카카오를 이용한 초콜릿 마사지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녹취> "카카오에 옥수수 가루와 꿀을 넣었어요."



<녹취> "너무 뜨겁지는 않나요?(괜찮아요.)"



카카오는 그동안 울퉁불퉁한 지방의 감소 효과로 화장품 재료로 많이 이용돼 왔는데요.



이제 유럽의 겨울을 이기는 특별한 방법으로 주목받게 된 셈입니다.



<녹취> 줄리아 페로네(초콜릿 마사지 종업원) : "초콜릿 향기는 엔돌핀을 돌게 하기 때문에, 기분을 좋게 만드는 향을 맡으면서 마사지를 받아 정신적인 도움을 얻는 것이죠."



초콜릿은 귀족들의 음료수에서 오늘날의 초콜릿으로 발전했고, 이제는 마사지로도 활용되는 다양한 변신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긴 겨울이 시작되는 유럽에서 초콜릿은 이제 몸과 마음을 훈훈하게 하는 건강 미용 문화의 하나로 자리 잡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