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자농구 대표 ‘1억6천만 원 격려금’
입력 2010.12.01 (17:43) 수정 2010.12.01 (17:44) 연합뉴스
한국여자농구연맹이 올해 국제대회 성적에 따른 격려금으로 대표팀에 총 1억6천만원을 줬다고 1일 밝혔다.



연맹은 우선 지난 10월 체코에서 막을 내린 2010 세계선수권대회에서 8강에 오른 대표팀에 1억1천만원을 내놨고, 지난달 끝난 광저우 아시안게임 때 열악한 조건 속에서도 선전을 펼치며 중국에 이어 준우승을 차지한 데 대한 격려금으로 5천만원을 지급했다.



대표 선수들은 출전 시간 등 팀 기여도에 상관없이 똑같은 액수의 격려금을 받는다.
  • 여자농구 대표 ‘1억6천만 원 격려금’
    • 입력 2010-12-01 17:43:41
    • 수정2010-12-01 17:44:54
    연합뉴스
한국여자농구연맹이 올해 국제대회 성적에 따른 격려금으로 대표팀에 총 1억6천만원을 줬다고 1일 밝혔다.



연맹은 우선 지난 10월 체코에서 막을 내린 2010 세계선수권대회에서 8강에 오른 대표팀에 1억1천만원을 내놨고, 지난달 끝난 광저우 아시안게임 때 열악한 조건 속에서도 선전을 펼치며 중국에 이어 준우승을 차지한 데 대한 격려금으로 5천만원을 지급했다.



대표 선수들은 출전 시간 등 팀 기여도에 상관없이 똑같은 액수의 격려금을 받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