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북, 연평도에 포격
이 시각 연평도…재도발 우려 불안감
입력 2010.12.01 (19:32)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미연합훈련 마지막 날인 오늘도 연평도엔 높은 긴장감이 흐르고 있습니다.

연평도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류호성 기자! 현지 주민들 지금, 불안한 밤을 보내고 있겠군요?

<리포트>

네, 그렇습니다.

긴장감 가득한 연평도엔 오늘 하루종일 바람이 많이 불고 짙은 안개가 꼈습니다.

어제에 이어 연 이틀째입니다.

일부 주민들은 훈련이 끝나면 북한이 재도발할 것이란 우려에 불안함을 감추지 않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특히 군의 사격 훈련 재개 시점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지난달 23일 북한의 도발이 있었을 때에도 군 당국의 사격 훈련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군 당국의 최고 수준의 경계 태세는 오늘도 이어졌습니다.

도심 곳곳에선 군 작전 차량들이 분주히 오가며 경계 작전을 펼쳤습니다.

또 군 작전 차량에는 우리 군의 비행기가 지상군의 위치를 알 수 있도록 한 표시인 '대공포판'이 모두 붙었습니다.

경찰의 순찰도 강화됐습니다.

비상근무 중인 연평면도 섬에 있는 주민들의 현황과 지원 여부를 파악하는 등 종일 분주한 하루를 보냈습니다.

오늘도 연평도 선착장은 섬을 나가고 들어오는 주민과 취재진 등으로 붐볐습니다.

내일부턴 그동안 공급이 끊겼던 유류가 공급됩니다.

또 북한 포격 당시 섬에 거주했던 주민들에겐 일정액의 위로금이 지급될 예정입니다.

현재 연평면에 있는 주민은 59명으로 어제보다 10명 늘었고, 전체 인원은 350여 명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연평도에서 KBS 뉴스 류호성입니다.
  • 이 시각 연평도…재도발 우려 불안감
    • 입력 2010-12-01 19:32:23
    뉴스 7
<앵커 멘트>

한미연합훈련 마지막 날인 오늘도 연평도엔 높은 긴장감이 흐르고 있습니다.

연평도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류호성 기자! 현지 주민들 지금, 불안한 밤을 보내고 있겠군요?

<리포트>

네, 그렇습니다.

긴장감 가득한 연평도엔 오늘 하루종일 바람이 많이 불고 짙은 안개가 꼈습니다.

어제에 이어 연 이틀째입니다.

일부 주민들은 훈련이 끝나면 북한이 재도발할 것이란 우려에 불안함을 감추지 않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특히 군의 사격 훈련 재개 시점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지난달 23일 북한의 도발이 있었을 때에도 군 당국의 사격 훈련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군 당국의 최고 수준의 경계 태세는 오늘도 이어졌습니다.

도심 곳곳에선 군 작전 차량들이 분주히 오가며 경계 작전을 펼쳤습니다.

또 군 작전 차량에는 우리 군의 비행기가 지상군의 위치를 알 수 있도록 한 표시인 '대공포판'이 모두 붙었습니다.

경찰의 순찰도 강화됐습니다.

비상근무 중인 연평면도 섬에 있는 주민들의 현황과 지원 여부를 파악하는 등 종일 분주한 하루를 보냈습니다.

오늘도 연평도 선착장은 섬을 나가고 들어오는 주민과 취재진 등으로 붐볐습니다.

내일부턴 그동안 공급이 끊겼던 유류가 공급됩니다.

또 북한 포격 당시 섬에 거주했던 주민들에겐 일정액의 위로금이 지급될 예정입니다.

현재 연평면에 있는 주민은 59명으로 어제보다 10명 늘었고, 전체 인원은 350여 명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연평도에서 KBS 뉴스 류호성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