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 가계 노후생활자금 8억 4천만 원 희망”
입력 2010.12.04 (07:13) 경제
우리나라 국민이 은퇴 이후 사망 시까지 희망하는 생활수준으로 살아가는 데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자금은 모두 8억4천만 원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반면 은퇴 시점까지 실제로 모을 것으로 예상되는 금액은 모두 5억4천만 원으로, 필요 자금의 65%에 그칠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피델리티자산운용은 서울대학교 생활과학연구소 노년·은퇴설계지원센터와 함께 '은퇴준비지수 계산 모델'을 토대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우리나라 도시 근로자 가계의 은퇴 소득 구조를 보면 개인이 은퇴 자금의 56%를 준비하는 것으로 조사돼 일본의 20%에 비해 개인 부담 비중이 지나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조사는 가구주 연령이 20세부터 59세까지인 2인 이상 도시 근로자 가계를 기준으로 60세에 은퇴하고 부부가 함께 기대수명까지 생존하는 것으로 가정해 이뤄졌습니다.
  • “한국 가계 노후생활자금 8억 4천만 원 희망”
    • 입력 2010-12-04 07:13:28
    경제
우리나라 국민이 은퇴 이후 사망 시까지 희망하는 생활수준으로 살아가는 데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자금은 모두 8억4천만 원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반면 은퇴 시점까지 실제로 모을 것으로 예상되는 금액은 모두 5억4천만 원으로, 필요 자금의 65%에 그칠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피델리티자산운용은 서울대학교 생활과학연구소 노년·은퇴설계지원센터와 함께 '은퇴준비지수 계산 모델'을 토대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우리나라 도시 근로자 가계의 은퇴 소득 구조를 보면 개인이 은퇴 자금의 56%를 준비하는 것으로 조사돼 일본의 20%에 비해 개인 부담 비중이 지나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조사는 가구주 연령이 20세부터 59세까지인 2인 이상 도시 근로자 가계를 기준으로 60세에 은퇴하고 부부가 함께 기대수명까지 생존하는 것으로 가정해 이뤄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