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연경, 일본서 시즌 ‘첫 승리 견인’
입력 2010.12.04 (16:43) 연합뉴스
한국 여자배구 최고의 거포 김연경(22.JT 마블러스)이 일본프로배구 2010~2011시즌 첫 경기에서 두 자리 수 득점을 올리며 팀의 첫 승리에 힘을 보탰다.

김연경은 4일 일본 사가현 종합체육관에서 벌어진 파이오니아 레드윙스와 경기에 출전해 11점을 터뜨리면서 팀의 3-0(25-22, 25-21, 25-22) 완승에 이바지했다.

아시안게임을 마치고 한국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다 1일 팀에 합류한 김연경은 이날 3세트 내내 교체 선수로만 출전하며 컨디션을 조절했다.

그러나 코트에서는 지난 시즌 득점왕다운 면모를 잃지 않았다. 김연경은 17차례 스파이크 중 10번을 성공해 58.8%의 높은 공격 성공률을 기록했다.

블로킹은 없었지만, 서브 에이스로도 1점을 보탰다.

김연경이 빠진 동안 2연패에 빠져 있었던 JT도 모처럼 연패에서 탈출해 시즌 첫 승을 거뒀다.
  • 김연경, 일본서 시즌 ‘첫 승리 견인’
    • 입력 2010-12-04 16:43:01
    연합뉴스
한국 여자배구 최고의 거포 김연경(22.JT 마블러스)이 일본프로배구 2010~2011시즌 첫 경기에서 두 자리 수 득점을 올리며 팀의 첫 승리에 힘을 보탰다.

김연경은 4일 일본 사가현 종합체육관에서 벌어진 파이오니아 레드윙스와 경기에 출전해 11점을 터뜨리면서 팀의 3-0(25-22, 25-21, 25-22) 완승에 이바지했다.

아시안게임을 마치고 한국에서 잠시 휴식을 취하다 1일 팀에 합류한 김연경은 이날 3세트 내내 교체 선수로만 출전하며 컨디션을 조절했다.

그러나 코트에서는 지난 시즌 득점왕다운 면모를 잃지 않았다. 김연경은 17차례 스파이크 중 10번을 성공해 58.8%의 높은 공격 성공률을 기록했다.

블로킹은 없었지만, 서브 에이스로도 1점을 보탰다.

김연경이 빠진 동안 2연패에 빠져 있었던 JT도 모처럼 연패에서 탈출해 시즌 첫 승을 거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