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즈, 쾌속 질주…이틀째 단독 선두
입력 2010.12.04 (21:4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리포트>

파5 2번 홀 우즈의 세컨 샷.

핀 2.5미터에 바짝 붙습니다.

초반부터 가볍게 이글을 잡아낸 우즈는 6타를 더 줄여, 합계 13언더파로 이틀 연속 선두를 질주했습니다.

폴 케이시는 파3 12번 홀에서 극적인 홀인원에 성공합니다.

이에 질세라 왓슨은 파 5 16번 홀에서 좀처럼 보기힘든 알바트로스를 잡아냅니다.

LPGA 투어 챔피언십에선 양희영이 단독 선두로 뛰어올랐습니다.

유연한 아이언 샷이 일품이었습니다.

<녹취>"양희영 선수, 좋은 위치에서 힘이 넘치면서도 쉬운 스윙을 구사합니다."

이선화가 공동 2위에 자리했고, 최나연은 공동 11위에 머물렀습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 우즈, 쾌속 질주…이틀째 단독 선두
    • 입력 2010-12-04 21:44:21
    뉴스 9
<리포트>

파5 2번 홀 우즈의 세컨 샷.

핀 2.5미터에 바짝 붙습니다.

초반부터 가볍게 이글을 잡아낸 우즈는 6타를 더 줄여, 합계 13언더파로 이틀 연속 선두를 질주했습니다.

폴 케이시는 파3 12번 홀에서 극적인 홀인원에 성공합니다.

이에 질세라 왓슨은 파 5 16번 홀에서 좀처럼 보기힘든 알바트로스를 잡아냅니다.

LPGA 투어 챔피언십에선 양희영이 단독 선두로 뛰어올랐습니다.

유연한 아이언 샷이 일품이었습니다.

<녹취>"양희영 선수, 좋은 위치에서 힘이 넘치면서도 쉬운 스윙을 구사합니다."

이선화가 공동 2위에 자리했고, 최나연은 공동 11위에 머물렀습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