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삼성硏 “기업들, 올해까지 환율 덕봤다”
입력 2010.12.05 (08:04) 경제
국내 기업이 지난해부터 좋은 실적을 거둔데는 환율 효과가 컸다는 분석이 제기됐습니다.

삼성경제연구소는 보고서에서 일부 대기업을 중심으로 올해 사상 최대의 분기 실적을 기록하는 등 지난해부터 기업 실적이 꾸준히 개선되고 있는 것은 국제 경쟁력이 높아진 외에도 원화가치가 낮은 `환율효과'가 상당 부분 작용했다고 평가했습니다.

연구소는 그러나 내년에 원화가치가 상승하면서 변동폭이 커지고 금리 인상이 가세하면 수출 경쟁력 저하와 금융 비용 증가로 채산성이 나빠질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실제로 연구소가 경영인들을 대상으로 벌인 조사에서 응답자의 30%는 내년 한국 경제의 가장 큰 위험 요인으로 `환율 변동폭 확대'를 꼽았습니다.
  • 삼성硏 “기업들, 올해까지 환율 덕봤다”
    • 입력 2010-12-05 08:04:34
    경제
국내 기업이 지난해부터 좋은 실적을 거둔데는 환율 효과가 컸다는 분석이 제기됐습니다.

삼성경제연구소는 보고서에서 일부 대기업을 중심으로 올해 사상 최대의 분기 실적을 기록하는 등 지난해부터 기업 실적이 꾸준히 개선되고 있는 것은 국제 경쟁력이 높아진 외에도 원화가치가 낮은 `환율효과'가 상당 부분 작용했다고 평가했습니다.

연구소는 그러나 내년에 원화가치가 상승하면서 변동폭이 커지고 금리 인상이 가세하면 수출 경쟁력 저하와 금융 비용 증가로 채산성이 나빠질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실제로 연구소가 경영인들을 대상으로 벌인 조사에서 응답자의 30%는 내년 한국 경제의 가장 큰 위험 요인으로 `환율 변동폭 확대'를 꼽았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