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나연 상금왕…양희영 3R 1위 유지
입력 2010.12.05 (09:20) 수정 2010.12.05 (09:29) 연합뉴스
 양희영(21)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150만달러) 3라운드에서 단독 선두를 지켰다.



양희영은 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그랜드 사이프레스 골프장(파72.6천518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1타를 잃었지만 6언더파 210타를 기록해 사흘 내내 1위 자리를 지켰다.



1라운드 공동 선두에 이어 2라운드부터 단독 1위로 올라선 양희영은 이날 16번 홀까지 버디 1개에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로 타수를 잃어 마리아 요르트(스웨덴)에 잠시 선두를 내줬지만 17, 18번 홀에서 연속 버디를 낚아 요르트를 다시 1타 차로 따돌렸다.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에서는 3승을 거둔 양희영은 이번 대회에서 LPGA 투어 첫 승에 도전한다.



상금 랭킹 1위 최나연(23.SK텔레콤)은 4라운드 결과에 관계없이 상금왕을 확정 지었다.



이번 대회 전까지 상금 181만 달러로 2위 신지애(22.미래에셋)의 177만 달러를 근소하게 앞서던 최나연은 신지애가 3라운드까지 12오버파 228타에 그치며 컷 탈락해 상금 1위를 확정 지었다.



상금 랭킹 3위 청야니(타이완)는 대회 우승 상금 22만 5천 달러를 받는다고 해도 178만 달러에 그쳐 최나연을 추월할 수 없다.



3라운드에서 1타를 잃은 최나연은 1오버파 217타를 기록해 박세리(33), 이일희(22.PANCO) 등과 함께 공동 9위에 올랐다.



상금왕 경쟁을 승리로 이끈 최나연은 올해의 선수상, 최저타수상도 함께 노리고 있다.



올해의 선수 부문은 청야니가 188점으로 1위를 달리는 가운데 미야자토 아이(일본)가 179점으로 2위, 최나연은 174점, 크리스티 커(미국)가 173점으로 그 뒤를 쫓고 있다.



미야자토가 컷 탈락해 경쟁에서 제외됐고 청야니는 6오버파 222타로 공동 29위, 커는 3언더파 213타를 쳐 공동 3위에 올라 있다.



올해의 선수 부문은 1위가 30점, 2위가 12점을 받기 때문에 최나연은 이번 대회 우승을 해야 역전을 노릴 수 있다. 최나연과 1위 양희영의 격차는 7타로 뒤집기 쉽지 않다.



최저타수 상 경쟁은 3라운드까지 최나연이 69.87타, 커가 69.90타로 접전을 벌이고 있다. 최종 4라운드에서 최나연이 커보다 3타 이상 더 치지 않으면 최나연이 1위를 차지할 가능성이 크다.



이선화(24)가 커와 함께 공동 3위에 올랐고 김인경(22.하나금융)은 이븐파 216타를 쳐 모건 프레셀(미국) 등과 함께 공동 6위로 3라운드를 마쳤다.
  • 최나연 상금왕…양희영 3R 1위 유지
    • 입력 2010-12-05 09:20:56
    • 수정2010-12-05 09:29:27
    연합뉴스
 양희영(21)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150만달러) 3라운드에서 단독 선두를 지켰다.



양희영은 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그랜드 사이프레스 골프장(파72.6천518야드)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3라운드에서 1타를 잃었지만 6언더파 210타를 기록해 사흘 내내 1위 자리를 지켰다.



1라운드 공동 선두에 이어 2라운드부터 단독 1위로 올라선 양희영은 이날 16번 홀까지 버디 1개에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로 타수를 잃어 마리아 요르트(스웨덴)에 잠시 선두를 내줬지만 17, 18번 홀에서 연속 버디를 낚아 요르트를 다시 1타 차로 따돌렸다.



유럽여자프로골프투어(LET)에서는 3승을 거둔 양희영은 이번 대회에서 LPGA 투어 첫 승에 도전한다.



상금 랭킹 1위 최나연(23.SK텔레콤)은 4라운드 결과에 관계없이 상금왕을 확정 지었다.



이번 대회 전까지 상금 181만 달러로 2위 신지애(22.미래에셋)의 177만 달러를 근소하게 앞서던 최나연은 신지애가 3라운드까지 12오버파 228타에 그치며 컷 탈락해 상금 1위를 확정 지었다.



상금 랭킹 3위 청야니(타이완)는 대회 우승 상금 22만 5천 달러를 받는다고 해도 178만 달러에 그쳐 최나연을 추월할 수 없다.



3라운드에서 1타를 잃은 최나연은 1오버파 217타를 기록해 박세리(33), 이일희(22.PANCO) 등과 함께 공동 9위에 올랐다.



상금왕 경쟁을 승리로 이끈 최나연은 올해의 선수상, 최저타수상도 함께 노리고 있다.



올해의 선수 부문은 청야니가 188점으로 1위를 달리는 가운데 미야자토 아이(일본)가 179점으로 2위, 최나연은 174점, 크리스티 커(미국)가 173점으로 그 뒤를 쫓고 있다.



미야자토가 컷 탈락해 경쟁에서 제외됐고 청야니는 6오버파 222타로 공동 29위, 커는 3언더파 213타를 쳐 공동 3위에 올라 있다.



올해의 선수 부문은 1위가 30점, 2위가 12점을 받기 때문에 최나연은 이번 대회 우승을 해야 역전을 노릴 수 있다. 최나연과 1위 양희영의 격차는 7타로 뒤집기 쉽지 않다.



최저타수 상 경쟁은 3라운드까지 최나연이 69.87타, 커가 69.90타로 접전을 벌이고 있다. 최종 4라운드에서 최나연이 커보다 3타 이상 더 치지 않으면 최나연이 1위를 차지할 가능성이 크다.



이선화(24)가 커와 함께 공동 3위에 올랐고 김인경(22.하나금융)은 이븐파 216타를 쳐 모건 프레셀(미국) 등과 함께 공동 6위로 3라운드를 마쳤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