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영국 ‘편집증 환자’ 취급”
입력 2010.12.05 (11:54) 국제
영국이 미국과의 관계에 편집증적이라고 미국 외교관들이 평가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위키리크스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위키리크스가 폭로한 미 국무부 외교전문에 따르면 리처드 르배런 런던 주재 미 부대사가 지난해 2월 이른바 영ㆍ미 특수관계에 대해 영국이 '편집증적 공포'를 보인다는 내용의 보고를 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습니다.

또 윌리엄 헤이그 현 영국 외무장관이 보수당 의원 시절 미 당국자들을 만나 보수당이 집권하면 `친미정부'를 꾸리겠다고 제안한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 “美, 영국 ‘편집증 환자’ 취급”
    • 입력 2010-12-05 11:54:41
    국제
영국이 미국과의 관계에 편집증적이라고 미국 외교관들이 평가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위키리크스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위키리크스가 폭로한 미 국무부 외교전문에 따르면 리처드 르배런 런던 주재 미 부대사가 지난해 2월 이른바 영ㆍ미 특수관계에 대해 영국이 '편집증적 공포'를 보인다는 내용의 보고를 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습니다.

또 윌리엄 헤이그 현 영국 외무장관이 보수당 의원 시절 미 당국자들을 만나 보수당이 집권하면 `친미정부'를 꾸리겠다고 제안한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