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한항공 쾌항 ‘높이 높이 날았다!’
입력 2010.12.05 (20:26) 수정 2010.12.05 (20:32) 포토뉴스
높이 높이 날았다!

5일 오후 인천 도원시립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인천개막전에서 LIG를 3-1로 누르고 시즌 첫승은 거둔 대한항공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 왼쪽) 대한항공 한선수와 이영택이 LIG 이경수의 오른손 스파이크를 블로킹하고 있다.

김요한 강타!
5일 오후 인천 도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대한항공-LIG손해보험 경기에서 LIG 김요한이 오른손 강타를 날리고 있다.
둔 손 들었다구!
5일 오후 인천 도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대한항공-LIG손해보험 경기에서 대한항공 신영수와 LIG 김요한이 맞서고 있다.
블로킹하는 임동규
5일 오후 인천 도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대한항공-LIG손해보험 경기에서 LIG 임동규가 대한항공 진상헌의 공격을 블로킹하고 있다.
대한항공 철벽 수비
5일 오후 인천 도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대한항공-LIG손해보험 경기에서 대한항공 에반, 진상헌, 곽승석이 LIG 김요한의 오른손 강스파이크를 블로킹하고 있다.
김학민 펄펄!
5일 오후 인천 도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대한항공-LIG손해보험 경기에서 대한항공 김학민이 강한 서브를 넣고 있다.
강스파이크 맛 봐라!
5일 오후 인천 도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대한항공-LIG손해보험 경기에서 LIG 김요한이 오른손 강타를 날리고 있다.
페피치 오른손 강타!
5일 오후 인천 도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대한항공-LIG손해보험 경기에서 LIG 페피치가 오른손 강타를 날리고 있다.
김학민 ‘한 번 막아보시지’
5일 오후 인천 도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대한항공-LIG손해보험 경기에서 대한항공 김학민이 오른손 강스파이크를 터뜨리고 있다.
김학민 공격 본능
5일 오후 인천 도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대한항공-LIG손해보험 경기에서 대한항공 김학민이 오른손 강스파이크를 터뜨리고 있다.
막아볼테면 막아 봐!
5일 오후 인천 도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대한항공-LIG손해보험 경기에서 대한항공 에반이 강스파이크를 터뜨리고 있다.
미아의 연타공격!
5일 오후 인천 도원시립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도로공사 경기에서 흥국생명 미아가 도로공사 하준임과 황민경의 블로킹을 넘기는 연타공격을 하고 있다.
어딜 보는거야?
5일 오후 인천 도원시립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도로공사 경기에서 도로공사 사라파반이 왼손강타를 날리고 있다.
이보람의 힘!
5일 오후 인천 도원시립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도로공사 경기에서 도로공사 이보람이 오른손 강타를 터뜨리고 있다.
이런 놓쳤다!
5일 오후 인천 도원시립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배구 흥국생명-도로공사 경기에서 도로공사 이보람이 오른손 강타를 터뜨리고 있다.
  • 대한항공 쾌항 ‘높이 높이 날았다!’
    • 입력 2010-12-05 20:26:37
    • 수정2010-12-05 20:32:53
    포토뉴스

5일 오후 인천 도원시립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인천개막전에서 LIG를 3-1로 누르고 시즌 첫승은 거둔 대한항공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 왼쪽) 대한항공 한선수와 이영택이 LIG 이경수의 오른손 스파이크를 블로킹하고 있다.

5일 오후 인천 도원시립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인천개막전에서 LIG를 3-1로 누르고 시즌 첫승은 거둔 대한항공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 왼쪽) 대한항공 한선수와 이영택이 LIG 이경수의 오른손 스파이크를 블로킹하고 있다.

5일 오후 인천 도원시립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인천개막전에서 LIG를 3-1로 누르고 시즌 첫승은 거둔 대한항공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 왼쪽) 대한항공 한선수와 이영택이 LIG 이경수의 오른손 스파이크를 블로킹하고 있다.

5일 오후 인천 도원시립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인천개막전에서 LIG를 3-1로 누르고 시즌 첫승은 거둔 대한항공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 왼쪽) 대한항공 한선수와 이영택이 LIG 이경수의 오른손 스파이크를 블로킹하고 있다.

5일 오후 인천 도원시립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인천개막전에서 LIG를 3-1로 누르고 시즌 첫승은 거둔 대한항공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 왼쪽) 대한항공 한선수와 이영택이 LIG 이경수의 오른손 스파이크를 블로킹하고 있다.

5일 오후 인천 도원시립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인천개막전에서 LIG를 3-1로 누르고 시즌 첫승은 거둔 대한항공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 왼쪽) 대한항공 한선수와 이영택이 LIG 이경수의 오른손 스파이크를 블로킹하고 있다.

5일 오후 인천 도원시립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인천개막전에서 LIG를 3-1로 누르고 시즌 첫승은 거둔 대한항공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 왼쪽) 대한항공 한선수와 이영택이 LIG 이경수의 오른손 스파이크를 블로킹하고 있다.

5일 오후 인천 도원시립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인천개막전에서 LIG를 3-1로 누르고 시즌 첫승은 거둔 대한항공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 왼쪽) 대한항공 한선수와 이영택이 LIG 이경수의 오른손 스파이크를 블로킹하고 있다.

5일 오후 인천 도원시립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인천개막전에서 LIG를 3-1로 누르고 시즌 첫승은 거둔 대한항공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 왼쪽) 대한항공 한선수와 이영택이 LIG 이경수의 오른손 스파이크를 블로킹하고 있다.

5일 오후 인천 도원시립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인천개막전에서 LIG를 3-1로 누르고 시즌 첫승은 거둔 대한항공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 왼쪽) 대한항공 한선수와 이영택이 LIG 이경수의 오른손 스파이크를 블로킹하고 있다.

5일 오후 인천 도원시립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인천개막전에서 LIG를 3-1로 누르고 시즌 첫승은 거둔 대한항공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 왼쪽) 대한항공 한선수와 이영택이 LIG 이경수의 오른손 스파이크를 블로킹하고 있다.

5일 오후 인천 도원시립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인천개막전에서 LIG를 3-1로 누르고 시즌 첫승은 거둔 대한항공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 왼쪽) 대한항공 한선수와 이영택이 LIG 이경수의 오른손 스파이크를 블로킹하고 있다.

5일 오후 인천 도원시립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인천개막전에서 LIG를 3-1로 누르고 시즌 첫승은 거둔 대한항공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 왼쪽) 대한항공 한선수와 이영택이 LIG 이경수의 오른손 스파이크를 블로킹하고 있다.

5일 오후 인천 도원시립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인천개막전에서 LIG를 3-1로 누르고 시즌 첫승은 거둔 대한항공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 왼쪽) 대한항공 한선수와 이영택이 LIG 이경수의 오른손 스파이크를 블로킹하고 있다.

5일 오후 인천 도원시립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인천개막전에서 LIG를 3-1로 누르고 시즌 첫승은 거둔 대한항공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사진 왼쪽) 대한항공 한선수와 이영택이 LIG 이경수의 오른손 스파이크를 블로킹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