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IMF총재 “유로존 위기대응 일관성 없다”
입력 2010.12.08 (06:27) 수정 2010.12.08 (13:43) 국제
스트로스-칸 국제통화기금 총재는 유로존 재정위기에 대한 유럽 각국의 일관성 없는 대응을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그리스 아테네를 방문한 칸 총재는 현지시간으로 어제 파판드레우 총리와 회동한 뒤 "한 나라에 이어 다음 나라로 이어지는 순차적인 접근법은 좋은 해결책이 아니"라며 "유로존은 이 문제에 대한 포괄적인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칸 총재는 브뤼셀에서 열린 유로존 16개국 재무장관 회담에서 유럽중앙은행의 채권 매입 프로그램을 확대하는 등 사회 안전망 강화를 촉구했으나 거부된 바 있습니다.
  • IMF총재 “유로존 위기대응 일관성 없다”
    • 입력 2010-12-08 06:27:49
    • 수정2010-12-08 13:43:30
    국제
스트로스-칸 국제통화기금 총재는 유로존 재정위기에 대한 유럽 각국의 일관성 없는 대응을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그리스 아테네를 방문한 칸 총재는 현지시간으로 어제 파판드레우 총리와 회동한 뒤 "한 나라에 이어 다음 나라로 이어지는 순차적인 접근법은 좋은 해결책이 아니"라며 "유로존은 이 문제에 대한 포괄적인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칸 총재는 브뤼셀에서 열린 유로존 16개국 재무장관 회담에서 유럽중앙은행의 채권 매입 프로그램을 확대하는 등 사회 안전망 강화를 촉구했으나 거부된 바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