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나연 “베스트 퍼팅은 첫 우승 버디”
입력 2010.12.08 (07:1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나라 선수론 처음 상금왕과 최저타수상을 동시에 거머쥔 최나연은 올시즌 LPGA를 정복한 한국 돌풍의 주역입니다.

금의환향한 최나연 선수를 이정화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2관왕을 달성하며 최고의 시즌을 보낸 최나연이 환한 미소와 함께 돌아왔습니다.

올 시즌 최나연이 꼽은 베스트 퍼팅은 역시 첫 우승을 이뤄냈던 순간이었습니다.

<인터뷰>최나연 : "저는 올해 첫 우승했을때 제이미파 마지막 버디 성공해서 연장 갈 수 있었을때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꾸준함을 상징하는 최저타수상에 각별한 의미를 부여한 최나연은 자신감과 여유에서 그 비결을 찾았습니다.

<인터뷰>최나연 : "첫 예선 탈락 이후에 다음대회 바로 우승했거든요. 그때 찾아온 자신감이 다른 우승 보다 더 큰 자신감으로 왔다 자신을 믿고 경기를 할 수 있었다."

세계 랭킹 1위 신지애에 이어 랭킹 4위로 시즌을 마감한 최나연은 이제 올해의 선수에 도전장을 내밀었습니다.

<인터뷰>최나연 : "한번더 최저타수 상 욕심이 나고 못해본 올해의 선수상도 욕심나지만.. 꿈을 더 크게 갖고 내년 시즌에 도전할 듯..."

KBS 뉴스 이정화입니다.
  • 최나연 “베스트 퍼팅은 첫 우승 버디”
    • 입력 2010-12-08 07:14:1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우리나라 선수론 처음 상금왕과 최저타수상을 동시에 거머쥔 최나연은 올시즌 LPGA를 정복한 한국 돌풍의 주역입니다.

금의환향한 최나연 선수를 이정화 기자가 만났습니다.

<리포트>

2관왕을 달성하며 최고의 시즌을 보낸 최나연이 환한 미소와 함께 돌아왔습니다.

올 시즌 최나연이 꼽은 베스트 퍼팅은 역시 첫 우승을 이뤄냈던 순간이었습니다.

<인터뷰>최나연 : "저는 올해 첫 우승했을때 제이미파 마지막 버디 성공해서 연장 갈 수 있었을때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

꾸준함을 상징하는 최저타수상에 각별한 의미를 부여한 최나연은 자신감과 여유에서 그 비결을 찾았습니다.

<인터뷰>최나연 : "첫 예선 탈락 이후에 다음대회 바로 우승했거든요. 그때 찾아온 자신감이 다른 우승 보다 더 큰 자신감으로 왔다 자신을 믿고 경기를 할 수 있었다."

세계 랭킹 1위 신지애에 이어 랭킹 4위로 시즌을 마감한 최나연은 이제 올해의 선수에 도전장을 내밀었습니다.

<인터뷰>최나연 : "한번더 최저타수 상 욕심이 나고 못해본 올해의 선수상도 욕심나지만.. 꿈을 더 크게 갖고 내년 시즌에 도전할 듯..."

KBS 뉴스 이정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