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카타르 한 부부 “아기 이름은 피파”
입력 2010.12.08 (08:37) 연합뉴스
2022년 월드컵 축구대회를 유치한 카타르의 한 부부가 새로 태어난 딸의 이름을 '피파(Fifa)'로 지었다고 유로스포츠가 8일 인터넷판에 보도했다.

나예프 알 시마리 부부는 "우리나라가 다른 경쟁국들을 제치고 월드컵 개최지로 선정됐다는 소식을 듣고 딸의 이름을 피파로 하기로 뜻을 모았다"며 즐거워했다.

유로스포츠는 "원래 이 부부는 딸 이름을 다나(Dana)로 지을 예정이었다"고 덧붙였다.

국제축구연맹(FIFA)의 약자를 따 딸 이름을 정한 시마리 부부는 "많은 카타르 국민이 이 역사적인 순간을 함께 기뻐하는 것을 봤다. 우리도 뭔가 이런 축제에 힘을 보태고 싶었다"고 말했다.
  • 카타르 한 부부 “아기 이름은 피파”
    • 입력 2010-12-08 08:37:08
    연합뉴스
2022년 월드컵 축구대회를 유치한 카타르의 한 부부가 새로 태어난 딸의 이름을 '피파(Fifa)'로 지었다고 유로스포츠가 8일 인터넷판에 보도했다.

나예프 알 시마리 부부는 "우리나라가 다른 경쟁국들을 제치고 월드컵 개최지로 선정됐다는 소식을 듣고 딸의 이름을 피파로 하기로 뜻을 모았다"며 즐거워했다.

유로스포츠는 "원래 이 부부는 딸 이름을 다나(Dana)로 지을 예정이었다"고 덧붙였다.

국제축구연맹(FIFA)의 약자를 따 딸 이름을 정한 시마리 부부는 "많은 카타르 국민이 이 역사적인 순간을 함께 기뻐하는 것을 봤다. 우리도 뭔가 이런 축제에 힘을 보태고 싶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